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양희송 청어람ARMC 대표 면직, 사유는 불륜
이사회 "도덕적 흠결 안고 있어 대표로 부적절"…양 전 대표 "어떤 비난도 달게 받겠다"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9.09 13:05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청어람ARMC(청어람) 양희송 대표가 성 윤리 문제로 대표직에서 면직됐다. 청어람 이사회는 9월 9일 "금일부로 양희송을 대표에서 면직, 이사직에서 해촉하기로 결의하고 본인에게 통보했다"는 입장문을 청어람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양희송 전 대표 면직 사유는 같은 날 본인이 직접 발표한 입장문에 나와 있다. 그는 "수년간 아내 모르게 다른 여성과 관계를 맺어 왔다. 최근 밝혀진 제 불륜은 온 가족에게 너무나 큰 고통을 주었다. 저에게 기대와 신뢰를 보여 주신 분들에게도 매우 큰 충격과 실망을 끼치게 되었다. 신앙인으로서 또한 설교자로서 저의 삶이 제 말을 정직하게 담아내지 못한 결과라고 고백한다"고 밝혔다.

청어람 이사회는 8월 중순, 양 전 대표의 부적절한 관계를 파악하고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했다. 이사회는 "개인의 사적 영역에서 벌어진 사건에 대해, 조직으로서 그 전말 모두를 다루기에는 역할의 한계와 실제적 난점이 있었기에, 사실 확인에 있어서 부분적이거나 어느 당사자에게는 시도에 그치기도 했다"면서도 "도덕적 흠결을 안고 있는 이가 그리스도인의 선한 양심과 지성을 핵심 가치로 하는 청어람의 이사와 대표직을 수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며 대표 면직과 이사 해촉이라는 최고 수위 징계를 내렸다.

성폭력은 아니지만 성 윤리와 직결된 문제이기에 단호하고 신속하게 처리하는 데 중점을 뒀다. 이사회 관계자는 9월 9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양 전 대표는 어떻게 보면 가나안 성도들의 리더십이었고 대변자였다. 이사회는 이 사건이 한 교회 담임목사에게 벌어진 일과 다를 바 없다고 판단했다. 성도들에게 이 일을 있는 그대로 알리고, 당사자에게 합당한 책무를 부여하는 것이 교회 개혁을 부르짖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양희송 전 대표는 입장문에서 "저는 어떤 비난도 달게 받고, 모든 공적 활동에서 물러나 참회의 시간을 가지겠다. 이런 참담한 소식을 전해 드리게 되어 믿음의 선후배와 동역자들이 느낄 배신감과 황망함을 어찌해야 할지 아득하다. 감히 용서를 구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겠다. 고통받는 아내와 아이들, 충격과 실망 속에 계신 모든 분께 사죄한다"고 밝혔다.

양희송 대표 신상 문제에 대한 이사회의 결의와 입장

청어람ARMC 이사회는 지난 8월 중순, 양희송 대표 일신상의 문제를 인지하였으며, 그에 대해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윤리와 청어람ARMC 구성원으로서의 품위를 유지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하였습니다.

본 이사회는 아래 개인 입장문에 실린 사실관계에 대해 사건 당사자들과의 기본적인 소통과 확인을 거쳐, 금일부로 양희송을 대표에서 면직, 이사직에서 해촉키로 결의하고 본인에게 통보하였습니다.

한 개인의 사적 영역에서 벌어진 사건에 대해, 조직으로서 그 전말 모두를 다루기에는 역할의 한계와 실제적 난점이 있었기에, 사실 확인에 있어서 부분적이거나 어느 당사자에게는 시도에 그치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우리 이사회는 이러한 도덕적 흠결을 안고 있는 이가 그리스도인의 선한 양심과 지성을 핵심 가치로 하는 청어람ARMC의 이사와 대표직을 수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이 일로 청어람ARMC 후원자, 구독자 그리고 공론장의 성도와 시민 여러분들께 실망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청어람ARMC의 임직원들 역시 적잖은 충격과 실망을 겪고 있습니다만, 낙심치 않고 선한 사업을 지속하기를 소망합니다.

청어람ARMC의 모자람에 대해 질책해 주시고, 회복을 위해 격려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합니다.

2019년 9월 9일
의제법인 청어람ARMC 이사장 이웅배

양희송입니다.

청어람 이사회와 스태프들, 후원자들, 그리고 청어람의 벗으로 함께해 주신 모든 분에게 참으로 부끄럽고 죄송스러운 소식을 전합니다.

저는 수년간 아내 모르게 다른 여성과 관계를 맺어 왔습니다. 최근 밝혀진 제 불륜은 온 가족에게 너무나 큰 고통을 주었습니다.

저에게 기대와 신뢰를 보여 주신 분들에게도 매우 큰 충격과 실망을 끼치게 되었습니다. 신앙인으로서 또한 설교자로서 저의 삶이 제 말을 정직하게 담아내지 못한 결과라고 고백합니다.

이제 저는 어떤 비난도 달게 받고, 모든 공적 활동에서 물러나 참회의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이런 참담한 소식을 전해 드리게 되어 믿음의 선후배와 동역자들이 느낄 배신감과 황망함을 어찌해야 할지 아득합니다. 감히 용서를 구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겠습니다. 고통받고 있는 아내와 아이들, 그리고 충격과 실망 속에 계신 모든 분께 사죄합니다.

2019년 9월 9일
양희송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기사

line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line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