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태풍 '링링' 북상, 교회 첨탑 떨어져 나가
서울 도봉구 문창교회, 인명 피해 없어…"주변 교회들 첨탑도 흔들거려"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9.07 14:57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태풍 '링링'이 북상하면서 피해가 곳곳에서 속출하고 있다. 9월 7일 오전 11시경, 서울 도봉구에 있는 문창교회 첨탑이 쓰러지기도 했다.

상가 7층 상단에 설치돼 있던 교회 첨탑은 강한 바람을 견디지 못하고 추락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며, 주차돼 있던 차량 한 대가 파손됐다.

문창교회 김종철 담임목사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첨탑을 설치한 지 20년 정도 됐는데, 연결 부위가 느슨해진 것 같다. 지금 철거반이 나와서 조치하고 있다. 태풍 바람이 너무 세니까, 지금 우리 교회뿐 아니라 (주변 교회) 첨탑들도 흔들흔들거린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십자가 가득' 서울 야경, "왜 이리 무덤이 많지?" '십자가 가득' 서울 야경,
line 십자가에 욕 쓰고 성찬잔에 오줌 쌌다면 십자가에 욕 쓰고 성찬잔에 오줌 쌌다면
line 무너지는 철탑은 교회 자화상 무너지는 철탑은 교회 자화상

추천기사

line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line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