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1일1책] "원수를 사랑하는 복종이 교회를 세운다"
조호진 <아델페 아나니아>(홍성사)
  • 강동석 기자 (kads2009@newsnjoy.or.kr)
  • 승인 2019.09.03 00:14

<아델페 아나니아 - 원수에게 세례를 베푼 사람> / 조호진 지음 / 홍성사 펴냄 / 8500원 / 152쪽

[뉴스앤조이-강동석 기자] 다메섹 도상에서 눈이 먼 사도 바울을 다시 눈뜨게 하고 세례를 준 아나니아 이야기를 담았다. 사도행전 9장 1~31절 강해 설교다. 이 본문을 △불편한 만남 △예약된 순종 △원수의 이름, "형제여"(아델페) 등 14개 장면으로 나누어 120쪽 분량을 할애해 낱낱이 파헤친다. 주님의 제자들을 핍박했던 바울에게 원수 사랑을 실천한 아나니아를 통해 △제자가 무엇인지 △교회는 어떻게 세워지는지 보여 준다. 주님의 불편한 명령을 마주한 아나니아의 내적 씨름과 순종, 다메섹 상황과 초대교회 공동체를 만날 수 있다.

"아나니아는 원수를 사랑해 주라는 주님 명령을 들으면서 얼마나 힘들었을까? 분명 순종하기 버겁고 마음속에 깊은 갈등이 생겨나는 그런 명령이었다. 그러나 아나니아는 넘치도록 순종했다. 그는 주님이 말씀하신 대로 바울을 찾아갔고, 그의 이름을 부르며 형제라 하였다. 그리고 안수해서 그의 눈을 뜨게 해 주었을 뿐만 아니라 성령 충만을 받도록 기도했고, 또한 세례도 베풀어 주었다. 그다음 아나니아는 바울과 함께 첫 식사를 나누고, 다메섹 교회에 그를 소개해 주었으며, 그가 다메섹에서 사역하는 일을 도와주고 함께 동역하다가 그를 피신시키는 일에도 힘을 다했다. (중략)

사랑이란 모름지기 이런 모습일 것이다.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는 '형제 사랑', 아름답고 향기로운 '돌봄과 섬김'…." (2부 '넘치도록 순종하다' - 장면14 '다메섹 식구들', 135쪽)

"사도 바울에게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친 성도를 손꼽으라면, 우린 집사 스데반과 성도 아나니아 두 사람을 떠올릴 수 있다. 사도 바울은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기 이전, 수많은 예수쟁이들과 수많은 주님의 제자들을 만나 본 사람이었다. 그는 전문적인 복음 박해자요 제자 킬러였기 때문이다. 아마 수많은 제자들을 감옥에 집어넣는 과정에서 의연한 믿음의 용사들도 보았을 것이고, 반대로 목숨만 살려 달라고 어쩔 수 없이 비굴하게 복음을 포기하는 배신자도 보았을 것이다. 하지만 사도행전은 바울이 만난 예수쟁이의 이름을 딱 두 명만 기록한다. 바로 스데반과 아나니아다.

목숨을 바쳐 복음을 증거했던 순교자 스데반과, 원수에게 먼저 찾아가 병 고침과 성령 충만이라는 가장 큰 선물을 주면서 형제라고 불러 주었던 아나니아. 이들이 바울이 만난 예수쟁이였다." (나가는 말 '원수를 사랑하는 복종이 교회를 세운다', 142쪽)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석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1일1책] 놀이·활동·이야기로 붙잡는 하나님의 사랑 [1일1책] 놀이·활동·이야기로 붙잡는 하나님의 사랑
line [1일1책] '약한 이들'이 함께 걷는 천국 순례기 [1일1책] '약한 이들'이 함께 걷는 천국 순례기
line [1일1책] 경건하고 선하다고 말하는 신앙인들에게 [1일1책] 경건하고 선하다고 말하는 신앙인들에게
line [1일1책] 역사소설 형식으로 담아낸 예수와 예수 시대 [1일1책] 역사소설 형식으로 담아낸 예수와 예수 시대
line [1일1책] '예수님의 비유',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1일1책] '예수님의 비유',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line [1일1책] '낯선 죽음' 아닌 '좋은 죽음'으로 [1일1책] '낯선 죽음' 아닌 '좋은 죽음'으로
line [1일1책] 교회 개혁을 위한 '석의' 안내서 [1일1책] 교회 개혁을 위한 '석의' 안내서
line [1일1책] '나그네 신학' 관점으로 읽는 베드로서 [1일1책] '나그네 신학' 관점으로 읽는 베드로서
line [1일1책] 고통을 안고 살아가는 법 [1일1책] 고통을 안고 살아가는 법

추천기사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line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주체적으로 신학하는, 끊임없이 반성하는 한 인간"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