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1일1책] '낯선 죽음' 아닌 '좋은 죽음'으로
박충구 <인간의 마지막 권리>(동녘)
  • 김은석 (warmer99@newsnjoy.or.kr)
  • 승인 2019.08.26 12:38

<인간의 마지막 권리 - 죽음을 이해하고 준비하기 위한 13가지 물음> / 박충구 지음 / 동녘 펴냄 / 312쪽 / 1만 6000원

[뉴스앤조이-김은석 사역기획국장] 우리 사회가 지금껏 인간의 죽음을 이해하고 받아들인 오랜 관념과 방식에 도전하며 새로운 '죽음의 윤리'를 제안하는 책이다. 저자는 "죽음을 거부하고, 죽음에 저항하고, 죽음을 유예하는 것이 생명을 옹호하는 일"이라고 여긴 과거의 생명 윤리는 시효가 지났다고 말한다. 평균수명이 짧았던 시대에 형성된 죽음 이해와 윤리적 판단은 오랜 노화와 죽음의 과정을 거치게 된 현대인에게 적절치 않다는 것이다. 현대인의 죽음은 대부분 연명 치료 끝에 병원에서 맞이하는 '의료화된 죽음'(medicalized death)이다. 이러한 죽음을 "낯선 죽음"이라고 저자는 표현한다. 이 낯선 죽음에 고착한 관념이 "좋은 죽음", 인간다운 죽음을 향하도록 13가지 물음을 던진다.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 정년 은퇴한 후 평화와 생명에 대한 연구와 저술을 이어 가고 있는 박충구 교수가 썼다.

"나는 항간에서 말하는 '아름다운 죽음'도 존재하리라 예상했다. 하지만 죽음이라는 주제를 구체적으로 살피면서 서서히 나의 예상이 빗나갔음을 알게 되었다. 죽음을 마주한 이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으면서 나는 아름다운 죽음이니, 추한 죽음이니 하는 것이 선입견임을 깨달았다. 그것은 죽어 가는 자의 요구가 아니라 산 자들의 요구였으며, 죽어 가는 이들을 향한 일종의 강요였다." ('시작하는 이야기', 11쪽)

"현대인은 오랜 노화 과정을 거쳐 고령에 이르러서야 죽음을 맞는다. 이것이 현대인의 죽음에서 매우 현저하게 나타나는 특징이다. 한 세기 전 사람에 비해 수명이 거의 배나 길어진 현대인은 한없이 죽음을 유예하다가 각종 질병에 시달린 뒤에야 사망하기 때문이다. 나는 이런 죽음의 문화는 인류사적으로 볼 때 매우 '낯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제 우리는 익숙한 죽음도 아니고, 금기시된 죽음도 아닌 '오랜 죽어 감'의 시간 속에서 죽음을 맞게 되었다. 그리고 이 낯선 죽음의 문화 속에서 우리는 그 어느 시대에도 생각지 못했던 새로운 죽음의 윤리를 숙고해야만 하는 처지가 되었다." (8장 '낯선 죽음의 시대, 무엇인가?', 174쪽)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석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1일1책] 교회 개혁을 위한 '석의' 안내서 [1일1책] 교회 개혁을 위한 '석의' 안내서
line [1일1책] '나그네 신학' 관점으로 읽는 베드로서 [1일1책] '나그네 신학' 관점으로 읽는 베드로서
line [1일1책] 고통을 안고 살아가는 법 [1일1책] 고통을 안고 살아가는 법
line [1일1책] 실천적·선교적 관점으로 읽는 바울서신 [1일1책] 실천적·선교적 관점으로 읽는 바울서신
line [1일1책] 국립수목원도 인정한 시골 목회자의 '에덴 프로젝트' [1일1책] 국립수목원도 인정한 시골 목회자의 '에덴 프로젝트'
line [1일1책] 논리·이성 찾는 신앙인들을 위한 입문서 [1일1책] 논리·이성 찾는 신앙인들을 위한 입문서
line [1일1책] '출바벨론' 관점으로 재해석한 창세기 [1일1책] '출바벨론' 관점으로 재해석한 창세기
line [1일1책] '하나님나라' 관점으로 읽는 스가랴 [1일1책] '하나님나라' 관점으로 읽는 스가랴
line [1일1책] 민감한 교회사 주제 에두르지 않은 논문집 [1일1책] 민감한 교회사 주제 에두르지 않은 논문집

추천기사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line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주체적으로 신학하는, 끊임없이 반성하는 한 인간"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