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문구만 수정하는데도 경남 인권조례 개정안 '반대'
반동성애 진영, 5일 만에 반대 의견 146건…의회 관계자 "어디에도 동성애 없는데 의아"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8.20 18:38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반동성애 진영이 이번에는 '경상남도 인권 보장 조례 개정안'에 딴죽을 걸었다.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바성연·길원평 대표)은 8월 14일 '[긴급] 경상남도 인권 보장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반대합시다!'라는 글을 올렸다.

경상남도의회는 8월 13일 홈페이지에 '인권 보장 조례 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이미 제정돼 있는 조례 자구 일부를 수정하는 게 전부다. 예를 들면, 2조 중 '정신 보건 시설'을 '정신 건강 증진 시설'로, 4조 중 '도내'는 '경상남도에'로, 11조 중 '하며'를 '하되, 한 차례만'으로 수정한다는 내용 등을 담았다.

바성연은 이 개정안을 반대한다는 골자의 글을 올리며 8월 19일까지 반대 의견을 개진해 달라고 했다. 문구만 수정하는 개정안에 반대하는 이유는 뭘까.

바성연은 △국가인권위원회법 차별 금지 사유에 성적 지향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경남 인권조례도 동성애를 옹호하게 될 것 △동성애 옹호 정책을 개진할 수 있고 동성애 반대하면 역차별당하게 될 것 △경남 인권 센터가 국가인권위원회처럼 LGBT 옹호 활동을 할 것이라는 이유를 댔다.

의회는 예고 사항에 찬성·반대 의견이 있을 경우, 제안자 성명 및 연락처를 기재한 의견서를 우편·이메일·팩스로 받는다. 바성연은 사람들이 쉽게 반대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샘플 의견서도 함께 올려놨다.

이 글은 반동성애 운동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모여 있는 카카오톡 채팅방, 밴드, 페이스북 등 각종 소셜미디어를 타고 퍼져 나갔다. 의견 마감일은 8월 19일. 경상남도 의회 관계자는 8월 20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우편·팩스·이메일 등으로 접수된 반대 의견이 총 146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개정안은 진짜 단어 몇 개 수정하는 게 전부인데 우리도 좀 의아하다. 반대 의견은 '동성애자를 옹호하는 정책을 펼 수 있다', '동성애를 반대하는 사람에게 불이익을 줄 수 있다'는 게 대부분이었다. 이번 개정안이 아니라 조례 자체에도 '성적 지향' 등 동성애 관련 문구가 없는데 이런 내용을 설명해도 대화가 안 통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성평등' 들어가면 무조건 반대, 이번엔 경기도 '성평등' 들어가면 무조건 반대, 이번엔 경기도
line 성차별 금지 법률안, 반동성애 진영 집단행동에 철회 성차별 금지 법률안, 반동성애 진영 집단행동에 철회
line 사랑의교회, 반동성애 진영 손잡고 "종교의자유 침해" 사랑의교회, 반동성애 진영 손잡고
line <뉴스앤조이> 비난에 고삐 풀린 반동성애 진영 <뉴스앤조이> 비난에 고삐 풀린 반동성애 진영
line 경남 학생 인권조례 공청회, 반대 측 방해로 아수라장 경남 학생 인권조례 공청회, 반대 측 방해로 아수라장
line 한가모, 재반박하면서 내놓은 주장도 '가짜 뉴스' 한가모, 재반박하면서 내놓은 주장도 '가짜 뉴스'
line "학생 인권조례 제정되면 성적 떨어져"
line 초등학교 앞 "맘대로 섹스하라" 전단, 출처 알아보니 초등학교 앞
line '혐오표현규제법'으로 말 바꾸는 반동성애 진영 '혐오표현규제법'으로 말 바꾸는 반동성애 진영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