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독교 신앙에 비춰 보는 기본 소득
교회협 신학위원회 9~10월 연속 강연, '기본 소득, 하나님나라를 이 땅에'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9.08.13 13:02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신학위원회(박찬웅 위원장)가 '기본 소득'을 주제로 3차례 연속 강연을 진행한다. 기본 소득을 신학적 차원에서 살펴보고, 양극화와 생태 위기 등으로 급변하는 사회에서 기본 소득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이야기한다.

첫 번째 강연 강사는 강남훈 교수(한신대)와 정용한 교수(연세대)다. 각각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미래와 기본 소득', '하나님나라와 기본 소득의 정당성'을 주제로 강연한다. 두 번째 강연에서는 윤지영 교수(충남대)가 '사회적 인구 구성의 변화와 기본 소득'을 주제로, 홍인식 목사(순천중앙교회)는 '신자유주의 양극화와 해방신학, 그리고 기본 소득'을 주제로 강의한다. 마지막 강연에서는 녹색당 하승수 공동운영위원장이 '생태 위기, 차별적 고통 상황과 기본 소득', 이정배 교수(감신대 은퇴)가 '생태신학과 지구의 미래, 그리고 기본 소득'을 주제로 강연한다.

강연은 9월 17일, 10월 8일, 10월 29일 저녁 6시 30분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 열린다.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기본 소득은 '성서적', 인간 존엄성 위해 도입해야"
line "한국교회 자산 축적 멈추고, '공유 경제' 운동 참여해야"
line '기본 소득'에서 발견한 '희년'…작은 시골 교회의 도전 '기본 소득'에서 발견한 '희년'…작은 시골 교회의 도전
line "월세 30에 집 구하고 식구도 얻어" 떠오르는 '공유 주택'
line 교회 건축 꿈꾸던 청년이 공유 주택 짓는 이유 교회 건축 꿈꾸던 청년이 공유 주택 짓는 이유
line "희년 말하면 사회주의 운운…종교개혁가들도 강조했다"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