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향린 공동체, 삼성 해고 노동자 위한 매일 기도회
평일 저녁 8시 30분 강남역 8번 출구…8월 4일 11시 연합 예배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7.29 16:20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향린 공동체(강남향린교회·들꽃향린교회·섬돌향린교회·향린교회)가 삼성 해고 노동자 김용희 씨를 위해 '매일 기도회'를 연다. 김용희 씨는 25년 전 삼성에서 노조 설립을 추진하다 해고됐다. 지난 세월 모진 고통을 겪은 그는 명예 복직이라도 하고 싶다며 강남역사거리 상공 CCTV 철탑에 올라 50일 넘게 투쟁하고 있다.

기도회는 CCTV 철탑이 보이는 강남역 8번 출구 앞에서 저녁 8시 30분에 열린다. 향린 공동체가 평일마다 돌아가면서 기도회를 주관한다. 8월 4일 오전 11시에는 4개 교회가 함께 연합 예배를 연다.

김희헌 목사(향린교회)는 "김용희 씨가 목숨을 걸고 투쟁에 나섰는데, 아직 어떤 대화도 전개되지 않고 있다. 김 씨가 처한 상황을 듣고 생명을 살려야 한다는 생각에 나서게 됐다. 김 씨가 내려올 때까지 함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단식 50일 고공 농성 43일…삼성 해고 노동자 위한 기도회 단식 50일 고공 농성 43일…삼성 해고 노동자 위한 기도회
line 민족과 주민의 아픔에 공감하며 세워진 교회 민족과 주민의 아픔에 공감하며 세워진 교회
line 예수 내려온 성탄절, 굴뚝 위 노동자는 내려오지 못했다 예수 내려온 성탄절, 굴뚝 위 노동자는 내려오지 못했다

추천기사

line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line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삶의 고통, 회색 지대를 향한 거침없는 질문"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line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