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1일1책] '거리 신학자' 이정배 교수 설교집
이정배 <우리는 하느님을 거리에서 만난다>(동연)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7.30 07:00

<우리는 거리에서 하느님을 만난다> / 이정배 지음 / 동연 펴냄 / 312쪽 / 1만 5000원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이정배 전 감신대 교수가 전한 설교를 엮은 책. 지난 3년간 이 전 교수는 신학대 투쟁 현장, 세월호 천막이 있던 광화문광장과 팽목항, 옥바라지 골목, 난민 환대를 위한 기도회 등 예배당 안이 아닌 밖에서 설교했다. 책에는 그가 거리에서 한 설교 19편과 거리에서 만난 하느님 이야기를 담은 설교 16편을 담았다. 저자는 각종 사건 현장에서 만난 고통받은 이웃들이 '하느님' 모습을 본다며, 한국교회가 이들의 소리를 들어야만 스스로 회복할 기회를 얻을 것이라는 관점에서 설교를 풀었다.

"2017년 아기 예수를 인도하던 별이 이곳 안산 추모관 위에 멈춰 섰습니다. 만질 수는 없으나 유족들 가슴속에 품은 304명 아이들을 우리는 시므온의 마음으로 쳐다볼 것입니다. (중략) 2000년 이후 역사는 세월호 이전과 이후로 나뉠 것입니다. 이후의 역사를 세월호의 고통과 위로와 더불어 살아갈 책임이 우리에게 있습니다." ('세월호는 우리 시대의 자화상이다', 39쪽)

"예수 속에 난민의 아픔, 창기의 고통, 살고자 애썼던 뭇 생명의 애환들이 너무도 잘 기억, 보존되어 있습니다. 우리가 예수를 따르고 그리스도 안의 존재가 된다는 것도 실상은 이 기억들과 함께하겠다는 삶의 다짐일 것입니다. 다시 한번 기억을 환기시키겠습니다. '예수 속에 난민 있다'고." ('예수 족보 속에 난민 있다', 103쪽)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가난한 자 돕는 교회 아니라 '가난한 교회' 돼야"
line 그대여, 평화의 새 술을 담는 그릇이 되겠는가 그대여, 평화의 새 술을 담는 그릇이 되겠는가
line 신학자는 왜 철학을 배우지 않는가 신학자는 왜 철학을 배우지 않는가
line 세월호와 유족들은 예수의 운명을 닮았다 세월호와 유족들은 예수의 운명을 닮았다
line "2017년 성탄은 세월호의 성탄"
line 왜 작은교회가 희망이라고 이야기하는가 왜 작은교회가 희망이라고 이야기하는가

추천기사

line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주체적으로 신학하는, 끊임없이 반성하는 한 인간"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line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마음속으로 '주여', '주여' 외치며 기도했다"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line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