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 교인들, 비자금 의혹 규명 촉구
명성교회평신도연합회 "노회·총회 감사위원 구성해야“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7.26 14:33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명성교회 교인들이 800억 원대 비자금 의혹에 대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명성교회 안수집사·권사 등으로 구성된 명성교회평신도연합회는 7월 26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삼환·김하나 목사가 불법 세습뿐 아니라 불법 비자금 의혹을 받고 있다고 했다. 서울동부지방법원이 2017년 1월 유재무 목사와 윤재석 집사와 관련한 재판에서 "명성교회가 800억 원에 이르는 거액의 이월 적립금을 교인들에게 공개하지 않은 채 조성했다"고 인정했다는 것이다.

명성교회평신도연합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이 나서서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명성교회 당회를 포함해 서울동남노회, 예장통합 총회가 감사위원회를 구성해서 △비자금 조성 경위 △목적 △규모 △구체적인 사용처 △관리 실태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김진홍 목사 "명성교회 재정장로, 돈 빼 쓰다 감당 못 해 뛰어내려" 김진홍 목사
line 세반연·명정위, 김삼환 외화 밀반출 혐의 진정 세반연·명정위, 김삼환 외화 밀반출 혐의 진정
line 명수창 목사 비자금 관리하다 사망한 김일국 장로 명수창 목사 비자금 관리하다 사망한 김일국 장로
line 명성교회 "PD수첩, 흑백논리로 마녀사냥" 명성교회
line "명성교회 보유 부동산, 공시지가만 1600억"
line PD수첩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방송 금지 가처분 기각 PD수첩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방송 금지 가처분 기각
line 명성교회 이월금 비공개 이유 "왼손이 하는 일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 명성교회 이월금 비공개 이유
line 세습 비판했다고 성가대서 '제명'된 명성교회 집사 세습 비판했다고 성가대서 '제명'된 명성교회 집사
line "목사님, 사모님, 횡령이나 유용은 절대 하지 않았습니다. 죽음으로 사죄합니다."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