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감리회 양성평등위원회 '온라인 성폭력 상담 센터' 개설
이메일로 성폭력 피해 접수, 추후 상담도 가능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7.24 10:50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 선교국 양성평등위원회가 온라인 성폭력 상담 센터를 열었다. 감리회 소속 교회·기관 등에서 발생한 성폭력 관련 신고를 할 수 있도록 공식 이메일(kmchotline@naver.com)을 만들었다.

아직 감리회 본부에서 물적 지원을 받는 상담 센터는 아니다. 하루빨리 피해자를 지원하고자 공식 이메일부터 개설한 것이다. 이메일 접수 후 필요한 경우 전화 혹은 대면 상담도 가능하다.

양성평등위원회는 올해 10월 입법의회에서 논의할 수 있도록 △감독회장 산하 성폭력대책위원회 신설 △재판법에 성폭력특별법 신설안을 장정개정위원회(장개위·권오현 위원장)에 올렸다. 양성평등위원회는 그동안 성폭력 관련 법안의 필요성을 꾸준히 주장했지만, 번번이 장개위 심사에서 탈락해 본회의에 올라가지도 못했다.

양성평등위원회 최소영 총무는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4년 전에 입법의회에 성폭력특별법 제정을 제안했지만 '시급한 게 아니다'는 이유로 통과하지 못했다. 2년 전에는 우여곡절 끝에 입법의회 현장에서 '성폭력 예방법'을 발의했는데도 부결돼 상정하지 못했다.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을 만들어 보고자 온라인 활동부터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성폭력 및 금권 선거 의혹 감독 끌어내린 공대위의 '반성' 성폭력 및 금권 선거 의혹 감독 끌어내린 공대위의 '반성'
line [감리회2] 너무 중요한 자리여서 여성에게 줄 수 없다? [감리회2] 너무 중요한 자리여서 여성에게 줄 수 없다?
line 감리회, '여성 할당제', '성폭력 예방법' 상정 못 해 감리회, '여성 할당제', '성폭력 예방법' 상정 못 해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