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정년 논란' 기하성 이태근 총회장, 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 사임
용인에 교회 개척 "하나님이 반드시 축복하실 것"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7.19 09:11

75세까지 목회를 하겠다고 선언한 이태근 목사가 교인들 반대로 사임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자신의 정년 연장을 반대하는 인을 '좌파', '악한 세력'으로 규정한 이태근 목사가 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 담임목사직에서 물러났다.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총회장인 이 목사는 6월 말 교회에서 사임한 뒤, 경기도 용인에 여의도순복음은혜교회를 개척했다. 

조용기 원로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최측근인 이태근 목사는 2009년 수천 명이 출석하는 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에 부임했다. 조용하던 교회는 지난해부터 담임목사 정년 논란에 휩싸였다. 올해 70세인 이 목사가 교단 헌법에 따라 75세까지 목회를 하겠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교회 안에서는 반대 목소리도 나왔다. 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 정관은 담임목사 정년을 70세로 규정하고 있다. 시무 연장을 원한다면 신임투표를 거쳐야 한다. 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 당회는 지난 4월 이태근 목사 정년 연장 안건을 놓고 표결에 부쳤다. 찬성보다 반대가 많이 나왔고, 이 목사는 사임 절차를 밟았다. 

이태근 목사는 7월 7일 여의도순복음은혜교회 창립 기념 예배에서 "이번이 5번째 교회 개척이다. 하나님이 다른 사람보다 공부도 많이 시켜 주고, 좋은 성전에서 많은 목회를 하게 해 주셨다. 개척 경험이 많으니까 하나님께서 반드시 축복할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조용기 목사 선교비 매달 1000만 원 책정한 교회 조용기 목사 선교비 매달 1000만 원 책정한 교회
line "조용기 목사님 때 밀어 주고 60억짜리 건물 가져와"
line 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 "대통령 모독한 표창원 OUT!" 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

추천기사

line 톨게이트 노동자들의 끝 안 보이는 싸움…"잠깐이라도 와서 우리를 위해 기도해 달라" 톨게이트 노동자들의 끝 안 보이는 싸움…
line 평신도가 개척하는 교회는 이단? '파이어니어'가 만드는 선교형 공동체 평신도가 개척하는 교회는 이단? '파이어니어'가 만드는 선교형 공동체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