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장, 한반도 평화·통일 위한 200번째 기도회
8월 5일 기독교회관 "더욱 뜻 모아 기도할 것"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7.18 09:19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도해 온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김충섭 총회장)가 '제200회 평화 통일 월요 기도회'를 개최한다. 기도회는 8월 5일 저녁 7시,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열린다.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가 설교를 전하고, 한기양 공동대표(평화공동체운동본부), 이홍정 총무(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황인성 전 사무처장(민주평통자문회의) 등이 축사할 예정이다.

기장은 "남과 북의 화해와 통일을 위한 기도회가 200회를 맞이했다. 이를 기념하는 감사 예배를 드리면서, 더욱 뜻을 모아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기장 여성 교역자들이 써 내려간 50년 기장 여성 교역자들이 써 내려간 50년
line 남북미 정상회담과 그리스도인의 상상력 남북미 정상회담과 그리스도인의 상상력
line 판문점 회동이 '쇼'? 정세현 "트럼프·김정은, 진정성 있다" 판문점 회동이 '쇼'? 정세현
line 기장 "종전 넘어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하자" 기장
line 교회협 "남·북·미 정상 판문점 만남 적극 환영" 교회협
line 칼과 귀, 치유와 평화 칼과 귀, 치유와 평화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line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폭력의 시대, 이 책을 들고 모일 것을 권한다"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