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독 청년들, 빈곤 현장 돌아본다
옥바라지선교센터 연대 활동…8월 12~14일 노량진수산시장·경의선 공유지·을지로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7.17 10:58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옥바라지선교센터(이종건 사무국장)가 빈곤 현장을 돌아보는 '2019 반빈곤 연대 활동'을 진행한다. 8월 12일부터 14일까지 기독 청년들과 함께 노량진수산시장, 경의선 공유지, 을지로 등을 찾아가 도심 속 빈곤 실태를 접하는 시간이다. 빈곤철폐를위한사회연대(빈곤사회연대)·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맘상모) 등으로부터 빈민 현황과 상가 세입자 문제 등을 배우는 자리도 마련됐다. 

옥바라지선교센터는 감신대·장신대·협성대·한신대를 비롯한 여러 신학교 동아리와 사회 선교 단체가 연합한 기관이다. 2016년 옥바라지 골목 철거 문제를 기점으로 만들어져 지금까지 서울시 내 재개발, 젠트리피케이션 피해자들과 연대해 왔다. 주최 측은 "이번 활동을 통해 도시 속 은폐된 빈곤 현실이 기독 청년과 교계에 알려지고 연대의 교두보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했다. 

연대 활동에 참여하기 원하는 사람은 옥바라지선교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참가비는 3만 원이다(신한은행 110-033-703892 옥바라지선교센터). 참가자들은 수건, 세면도구, 담요를 준비해야 한다. 지방 참석자에게는 사무국에서 담요를 제공한다.

문의: 옥바라지선교센터 페이스북 페이지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옥바라지선교센터 창립 3주년 "쫓겨남 없는 세상 만들자" 옥바라지선교센터 창립 3주년
line 예수 내려온 성탄절, 굴뚝 위 노동자는 내려오지 못했다 예수 내려온 성탄절, 굴뚝 위 노동자는 내려오지 못했다
line 물 건너간 상가법 개정, 그래도 기도하는 이유 물 건너간 상가법 개정, 그래도 기도하는 이유
line "빼앗긴 자의 권리 위해 국회의원들 귀찮게 할 것"
line 예수 족보 속에 '난민' 있다 예수 족보 속에 '난민' 있다
line "궁중족발이 쫓겨나면 모두가 쫓겨난다"
line 기도로 기억하는 세월호 참사 4주기 기도로 기억하는 세월호 참사 4주기
line "예수가 있는 현장 찍는다"
line 신학생·활동가 연대해 궁중족발 4차 강제집행 저지 신학생·활동가 연대해 궁중족발 4차 강제집행 저지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