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교회에 환경 교육 필요하다면
기독환경교육센터 살림, '환경 선교사' 양성 과정…7월 30일부터 6주간 새문안교회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7.16 10:34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유미호 센터장)이 교회 '환경 강사(환경 선교사)' 양성 과정을 시작한다. 교회학교에서 생태 감수성 교육에 관심 있는 사람, 환경 교육을 소개하고 교육과정에 직접 도입하고 싶은 사람에게 열려 있다.

환경 교육이 지니는 신학적 의미, 도시에서 만날 수 있는 나무·풀 소개, 기후변화와 먹을거리, 지속 가능 발전 교육 등 주제를 나눠 진행한다. 환경 운동 활동가, 숲 해설가, 전 국립기상과학원장 등 전문가들이 강의를 맡았다.

가정교회마을연구소·풀빛문화연대와 공동 주최하는 이번 양성 과정은 7월 30일부터 9월 3일까지 매주 월요일·화요일에 새문안교회 10층 세미나실에서 진행한다. 온라인, 문자메시지로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5만 원. 3명 이상 팀을 꾸려 참가할 경우, 1인당 3만 원을 내면 된다. 전 과정을 수강하면 수료증을 준다.

문의 및 신청: 010-8966-1557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창조 세계 보전을 위한 녹색 신앙 창조 세계 보전을 위한 녹색 신앙
line 종교계 환경 단체 "4대강 보 16개 완전 해체해야" 종교계 환경 단체
line '햇빛발전소'로 창조질서 보전과 경제성 두 마리 토끼를 '햇빛발전소'로 창조질서 보전과 경제성 두 마리 토끼를
line "화석연료 대신 '햇빛 에너지' 은총 누리자"
line 2050년까지 2도 상승, 기후변화 시대 종교 역할은 2050년까지 2도 상승, 기후변화 시대 종교 역할은
line 기환연 "핵 발전 줄이고, 재생에너지 확대하라" 기환연
line "노후 원전 폐쇄하고 생명을 최우선에 둬라"
line 최병성 목사, 제조·화학 업체와 소송 '완승' 최병성 목사, 제조·화학 업체와 소송 '완승'
line 4대강 녹조 라떼를 닮은 한국교회 4대강 녹조 라떼를 닮은 한국교회
line "'개독교' 오명 벗으려면 환경문제 앞장서야"
line "한국교회, 이제 '환경 선교사' 만들어야죠"
line 누가 이런 '바보 목사'를 비난할 수 있을까 누가 이런 '바보 목사'를 비난할 수 있을까

추천기사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line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폭력의 시대, 이 책을 들고 모일 것을 권한다"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line 교회 재정 감사, 이렇게 해야 사고 막을 수 있다 교회 재정 감사, 이렇게 해야 사고 막을 수 있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