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소송비용 마련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 주십시오
십시일반의 은혜를 구하며
  • 강도현 (dreamer@newsnjoy.or.kr)
  • 승인 2019.07.08 15:02

※ 독자분들의 성원으로 소송비용 8,943,000원이 마련되었습니다. 소중하게 사용하겠습니다. 참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4년 전 <뉴스앤조이> 대표를 맡을 것인지 고민하고 있었을 때 가까운 지인들은 거의 모두 반대를 했습니다. 저와 가까운 목사님 한 분은 좋은 의도야 이해하지만 소송에 많이 휘말리지 않을까 걱정하셨습니다. 재산을 전부 아내 명의로 바꾸라고 조언하신 분도 계셨습니다. 재산이라고 해 봐야 전세 자금 정도였는데, 다행히(?) 아내 이름으로 돼 있어서 따로 조치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만큼 <뉴스앤조이> 대표를 맡는 것은 '전쟁터'에 뛰어드는 일이라는 각오를 세웠습니다.

<뉴스앤조이> 대표로 부임한 후, 매년 민형사 소송을 5~6건씩 치렀습니다. 소송 과정은 참 괴롭습니다. 주로 저희와 가까운 변호사님들께 도움을 받습니다만, 어떤 소송은 돈을 조금이라도 아껴 보고자 제가 직접 진행하기도 합니다. 답변서, 준비서면은 제가 경험한 가장 괴로운 글쓰기입니다. 하나님 은혜로 많은 분께 도움을 받아 지금까지 단 1건도 패한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 과정은 피하고 싶은 십자가입니다.

요즘에는 십자가의 무게가 한층 더 무거워졌습니다. 수년 전부터 사회문제로 떠오른 '가짜 뉴스' 생산-유통 과정에 일부 기독교 단체가 연루됐다는 사실을 일반 언론사들이 보도했고, <뉴스앤조이>도 관련 사안을 심층 취재해 보도했습니다. 그 결과, 7개 소송을 한꺼번에 당했습니다. 후원 교회를 괴롭히며 재정 압박을 하더니, 이번에는 법으로 윽박지릅니다. 교회를 우경화·정치화하려는 시도에 <뉴스앤조이>가 걸림돌이 되는 모양입니다.

해외 선교 단체의 무리한 활동을 보도해 2건 형사 고발당하기도 했습니다. 주요 교단에서 '교류 금지'를 결의하거나, 경고를 받는 등 지속적으로 문제가 되는 단체입니다. 모든 법정 소송을 스스로 감당하다 보니, 정작 해야 할 일을 못 하는 어려움도 있습니다.

소송을 잘 진행할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합니다. 최선을 다했으나 9건 소송을 한꺼번에 진행할 여력이 부족합니다. 기독법률가회와 자문 변호사님들 도움으로 꾸역꾸역 하고 있습니다만, 선의로 한꺼번에 여러 건 자문을 부탁드리는 것은 무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정상적으로 사건을 맡긴다면 3000만 원 이상 비용이 소요되는데, 절반도 되지 않는 수임료로 부탁드릴 수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최근 분당의 한 대형 교회에서 일어난 설교 논란이나, 한기총 행보를 보면서 한국교회가 '극우의 놀이터'가 되고 있다는 우려를 지울 수 없습니다. 이 흐름이 지속되면, 한국교회는 더 이상 사회의 건강한 일원으로 소금 역할을 감당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한국교회 안에서도 자정 노력이 있다는 사실을 더 크게 알리겠습니다. 후원 교회를 협박하고, 법으로 겁박하더라도 담담하게 주어진 소명을 다하겠습니다.

<뉴스앤조이>는 한국교회 개혁을 바라는 분들과 70여 교회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항상 말씀드리지만 <뉴스앤조이>에는 '큰손'이 없습니다. 십시일반의 은혜가 있을 뿐입니다. 어려움 앞에서도 한 분 한 분께 도움을 청할 수밖에 없습니다. 소송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펀드 조성에 함께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얹어 주신 후원에 힘입어, 한국교회가 사회에서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끝까지 달리겠습니다.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뉴스앤조이> 대표 강도현 드림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도현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기사

line 배곯는 목회자들에 대한 적나라한 보고서 배곯는 목회자들에 대한 적나라한 보고서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