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1일1책] 이단 전문가가 본 동성애 논쟁
허호익 <동성애는 죄인가>(동연)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6.26 17:31

<동성애는 죄인가 - 동성애에 대한 신학적·역사적 고찰> / 허호익 지음 / 동연 펴냄 / 332쪽 / 1만 6000원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조직신학자이자 이단 전문가인 허호익 교수(대전신대 은퇴)가 동성애와 관련한 책을 집필했다. <동성애는 죄인가>(동연)는 교계의 '동성애 반대' 일색인 책들과는 조금 결이 다르다. 그렇다고 이 책을 '동성애 옹호'로 보면 곤란하다. 허 교수는 △성서와 동성애 △동성애는 범죄인가 △동성애는 질병인가 △동성애는 소수의 성 지향인가 △동성 결혼 및 동성애자 성직 허용의 역사 △한국 사회와 교회의 동성애 관련 논란으로 목차를 구성하고, 신학적·역사적 사실을 종합해 동성애를 둘러싼 다양한 이슈를 균형감 있게 서술했다.

"동성애 때문에 기독교가 망하는 것은 아니다. 지동설, 진화론, 공산주의, 이슬람 등 외부 세력 떄문에 기독교가 망하는 것은 아니다. 로마의 박해에도 살아남은 기독교의 적은 항상 내부에 있다. 내부의 부패를 무마하려고 외부의 적을 상정하기도 하였다. 동성애 반대는 때때로 정치적 적대적 교리 논쟁에 이용될 수 있다. 그동안 서구에서도 독재자나 비리가 있는 종교 지도자 그리고 골수 반공주의자들이 한 목소리로 동성애를 좌파 운동과 관련시켜 반동성애 운동에 앞장섰다." (1부 '성서와 동성애' - 5장 '성경의 동성애 금지에 대한 본문 비평적 재검토', 91쪽)

"동성애의 죄를 극단화함으로써 성서가 더 강조하는 우상(권력, 물질, 명예) 숭배, 살인, 간음, 도둑질, 거짓 증거, 탐욕, 뇌물 수수 같은 죄에 대한 의식을 약화시킨다. 무엇보다도 세계 도처에서 자행되는 무역 및 금융을 통한 제도적 약탈, 테러, 전쟁과 같은 거대한 범죄에 대해서는 침묵하면서 동성애의 죄상만 강조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다." (6부 '한국 사회와 교회의 동성애 관련 논란' - 4장 '동성애 옹호는 이단인가', 320쪽)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분당우리교회, 논란된 부목사 설교 다시 삭제 분당우리교회, 논란된 부목사 설교 다시 삭제
line "동성애·이슬람 조장"…부천시 문화 다양성 조례안 '철회'
line 개신교인, 반동성애 설교·메시지 노출될수록 혐오도 높아 개신교인, 반동성애 설교·메시지 노출될수록 혐오도 높아
line [편집국에서] 反동성애 독재 [편집국에서] 反동성애 독재
line 분당우리교회, 동성애 언급했던 부목사 설교 재게시 분당우리교회, 동성애 언급했던 부목사 설교 재게시
line '동성애 이슈'로 시끄러운 분당우리교회 '동성애 이슈'로 시끄러운 분당우리교회
line 법원, 반동성애 진영 퀴어 축제 금지 가처분 기각 법원, 반동성애 진영 퀴어 축제 금지 가처분 기각
line "혐오와 차별로 희생되는 이 없기를"
line 반동성애·반난민·반정부 여론조사 기관, '에스더' 연관 의혹 반동성애·반난민·반정부 여론조사 기관, '에스더' 연관 의혹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