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박용진 의원, 사학 비리 내역 공개…미션스쿨도 40여 곳
"감사 내역, 비위 액수 기재 안 한 대학도 상당수"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6.18 20:09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2624억 원 규모의 역대 사학 비리 내역을 6월 18일 공개했다. 박 의원은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전체 293개 대학(4년제 167개, 전문대 126개)의 교육부 및 감사원 감사를 종합한 결과, 재단 횡령과 회계 부정 등 총 1367건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이는 각 대학 개교 시점부터 현재까지 적발된 내역을 취합한 수치다.

<뉴스앤조이>가 이날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를 살펴본 결과 4년제 기독교 사학 중 46곳이 교육부 감사 118건, 감사원 감사 7건, 기타 감사 39건 등 총 164건의 감사를 받았다.

기독교 사학은 12개 대학이 회계상 비리를 저질렀거나, 관리를 적정하지 않게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형사 고발로 이어진 건수는 5건, 실형을 선고받은 사례는 3건이었다.

특히 2014년 20억 원대 정부 지원금을 횡령한 혐의로 총장이 구속 기소된 호서대학교는 총액 540억 원대 '회계 부적정' 지적을 받았다. 나머지 11개 대학이 지적받은 액수는 총합 50억 원대였다.

박용진 의원실은 이 수치가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당수 대학이 감사 건수와 비위 금액을 0으로 표기했기 때문이다. 기독교 사학 중에도 이름이 올라간 46곳 중 18곳이 0으로 표기돼 있다.

박용진 의원은 "고려대, 연세대 등 교육부 감사를 받았던 서울 소재 주요 사립대가 건수와 액수를 0으로 표기해 사실상 은폐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대학이 허위 제출한 것으로 밝혀지면 교육부를 통해 행정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사학 유치원 비리를 공개한 바 있는 박용진 의원은 앞으로 사립대학 실태를 추적할 계획이다. 박용진 의원은 6월 18일 오후 국회에서 '사립 대학 비리 해결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열고, 강원관광대학교 등 사립학교 비위에 대한 현장 제보를 받았다.

하루 앞선 17일에는 △이사 정수의 절반 이상을 개방이사추천위원회에서 선임 △이사장의 8촌 이내 혈족 및 4촌 이내 인척, 배우자는 개방이사 선임 금지 △이사회 회의록 발언자 및 회의 내용 공개 의무화 등을 골자로 하는 '사학혁신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PD수첩, 서울공연예고 교장 일가 전횡 보도 PD수첩, 서울공연예고 교장 일가 전횡 보도
line 배화여대, 전 이사장·총장 비리 의혹으로 내홍 배화여대, 전 이사장·총장 비리 의혹으로 내홍
line 학생들 폭로로 드러난 '기독교 사학' 서울공연예고의 민낯 학생들 폭로로 드러난 '기독교 사학' 서울공연예고의 민낯
line 지역 환경 지키기 위한 작은 교회들의 '큰' 연대 지역 환경 지키기 위한 작은 교회들의 '큰' 연대
line "한동대, 국가인권위원회 권고 즉각 수용하라"
line "한동대·숭실대, 건학 이념은 강요·제재로 이룰 수 없어"
line 안양대 유석성 총장, 서울신대 재임 중 '채용 비리' 혐의로 기소 안양대 유석성 총장, 서울신대 재임 중 '채용 비리' 혐의로 기소
line 사립학교의 역할과 자율성은 어디까지일까 사립학교의 역할과 자율성은 어디까지일까
line 교육부, 대전신대 입시·채용 문제 조사단 파견 교육부, 대전신대 입시·채용 문제 조사단 파견
line '식물 이사회' 평택대…교수들, 임시이사 파송 요구 '식물 이사회' 평택대…교수들, 임시이사 파송 요구
line 임시이사 오면 총신대 끝장난다? 임시이사 오면 총신대 끝장난다?
line 교육부, 목원대 이사·교직원 무더기 징계 교육부, 목원대 이사·교직원 무더기 징계

추천기사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