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 김충환 장로 "'낫'으로 시위자들 위협한 적 없어"
한나라당 의원 출신, 유감 표명…"장로로서 교회 지킬 것"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6.17 13:09

세습 반대 집회에 낫을 들고 나온 명성교회 김충환 장로는 참가자들을 위협할 생각이 없었다고 말했다. 사진 제공 정상규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세습 반대 시위자들을 '낫'으로 위협해 현장에서 체포된 명성교회 교인은 시무장로로 확인됐다. 김충환 장로는 6월 16일 '명성교회 세습 반대 집회'에서 낫으로 현수막을 훼손하고, 시위자들에게 위협을 가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김 장로는 당일 저녁 늦게까지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로는 강동구청장과 한나라당 국회의원을 지낸 정치인이기도 하다.

김충환 장로는 6월 17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3부 예배에 참석하러 가는 길에 세습 반대 집회를 보고 화가 났다고 말했다. 김 장로는 "교인이 많을 시간대였다. 자극적인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린 것을 보자 제거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김 장로가 말한 현수막에는 '세습이 옳으냐고 세상이 묻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이제 뭐라고 답하겠습니까'라는 문구 등이 적혀 있었다.

낫은 명성교회 앞 철물점에서 구입했다고 했다. 시위 참가자들을 위협하거나 상해를 입힐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했다. 김 장로는 "(집회 참가자들이) 현수막을 설치하기 위해 온 용역인 줄 알았다. '이게 뭐하는 짓이냐'고 그들에게 소리를 질렀을 뿐이다. 격양된 상태이긴 했지만 욕을 하거나 낫을 휘두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시위에 참여한 사람들이 위협을 느꼈다는 말에, 김 장로는 "그렇게 느낄 수도 있겠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우리나라 헌법은 집회의자유와 함께 종교의자유도 보장하고 있다. 장로로서 교회를 지키기 위해 나선 것이다. 누군가 또 그런 현수막을 설치하면 똑같이 행동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충환 장로는 제11·12·13대 서울시 강동구청장(1995~2003)을 지냈다. 2004년부터 2012년까지는 제17·18대 국회의원(한나라당 강동구갑)으로 활동했다. 현재 숭실사이버대학교(정무성 총장) 이사를 맡고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낫' 든 명성교회 교인, 세습 반대 시위자들 위협 '낫' 든 명성교회 교인, 세습 반대 시위자들 위협
line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line 성장주의에 발목 잡힌 한국교회, '질적 성장' 절실 성장주의에 발목 잡힌 한국교회, '질적 성장' 절실
line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 "김수원 목사, 노회장 사칭"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
line 명성교회 지지자들, 서울동남노회 사무실 점거 명성교회 지지자들, 서울동남노회 사무실 점거
line [편집국에서] 세습이 갈라놓은 목사 우정 [편집국에서] 세습이 갈라놓은 목사 우정

추천기사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