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교회협 "홍콩 범죄인인도법 반대 시위 시민들에 연대"
"자유와 민주주의는 하나님께서 주신 고귀한 가치"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6.14 13:26

홍콩시민들이 범죄인인도법 제정을 반대하며 시위에 나서고 있다. 홍콩 정부는 시위대를 폭력 진압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 출처 플리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홍콩이 범죄자를 중국 본토로 송환할 수 있게 하는 '범죄인인도 및 형사 사법 공조 법안'(범죄인인도법)을 추진하는 데 대해 홍콩시민 100만여 명이 반대 시위에 나서고 있다. 이 과정에서 폭력 진압이 자행된다는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이홍정 총무) 국제위원회가 시민들과 연대하겠다는 서신을 6월 14일 발표했다.

교회협은 이 법이 정치·종교적 반대자들을 탄압하는 도구로 악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범죄인인도법은 사법제도가 보장하고 있는 인권을 훼손할 가능성이 농후하며, 홍콩시민뿐 아니라 외국인에게도 이 법이 적용될 것이라는 사실에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700만 인구 중 100만 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한 시위에 깊은 연대를 표명한다고도 했다. 교회협은 "자유와 민주주의, 인간의 존엄성은 어떤 상황하에서도 침해되어서는 안 되는, 하나님께서 주신 고귀한 가치"라고 했다.

교회협은 홍콩 정부가 폭력 진압을 즉각 중단하고, 민의를 존중해 시민들과 민주적 대화 과정을 시작하라고 촉구했다.

아래는 성명 전문.

연대 성명서

본회는 '범죄인인도 및 형사사법 공조 법안'(이하 범죄인인도법)에 반대하는 홍콩시민들의 시위를 지켜보며 우려와 함께 깊은 연대를 표명한다. 지난 수일간, 700만의 인구 중 100만이 넘는 시민들이 범죄인인도법 폐지를 촉구하며 시위를 계속하고 있다. 급기야 홍콩 정부는 이 시위를 조직 폭동으로 규정하며 폭력적인 방법으로 진압하고 있다.

이러한 극단적인 대결을 지켜보면서, 본회는 홍콩의 지도자들이 시민들의 외침과 요구에 귀 기울이고 현재의 위기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조치들을 취할 수 있기를 기도한다.

우리는 본회의 선교 협력 파트너인 홍콩기독교협의회가 지적하고 있듯이, 범죄인인도법은 사법제도가 보장하고 있는 인권을 훼손할 가능성이 농후하며, "범죄인의 중국 본토 송환 규정이 정치적, 종교적 반대자들을 탄압하는 정치적 도구로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에 깊이 공감한다. 또한 홍콩시민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에게도 이 법이 적용될 것이라는 사실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본회는 인권과 민주주의, 시민권 보장을 요구하는 홍콩기독교협의회와 홍콩시민들에게 깊은 연대를 표명한다. 자유와 민주주의, 인간의 존엄성은 어떤 상황 하에서도 침해되어서는 안 되는, 하나님께서 주신 고귀한 가치이기 때문이다.

본회는 홍콩 정부가 시민들에 대한 폭력 진압을 즉각 중단하고 이 위기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아울러 홍콩 정부는 100만이 넘는 시민들이 이 법안의 폐지를 촉구하고 있는 사실을 직시하고, 민의를 존중하여 합의에 도달할 수 있는 민주적 과정을 시작할 것을 촉구한다.

2019년 6월 14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 홍 정
국제위원장 서 호 석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인권은 생명권이자 생존권, 신권과 대립하지 않는다"
line 신앙심으로 국가주의 거부했던 어린 학생들을 배출한 교회 신앙심으로 국가주의 거부했던 어린 학생들을 배출한 교회
line "한국 인권 운동 40년, 보수 기독교 기여는 전무"
line 나라를 살리기 위해 선비들이 세운 교회 나라를 살리기 위해 선비들이 세운 교회
line 복음주의의 반성…젊은 세대 저조, 여성·성소수자에 소극적 복음주의의 반성…젊은 세대 저조, 여성·성소수자에 소극적
line "한국교회 자산 축적 멈추고, '공유 경제' 운동 참여해야"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