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분당우리교회, 동성애 언급했던 부목사 설교 재게시
이찬수 목사 "표현 다듬어지지 않았지만 젊은 목사 중심 받아 달라"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6.13 10:06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분당우리교회가 반동성애 진영으로부터 동성애를 옹호하는 내용이 담겼다며 비난을 받은 정 아무개 부목사 설교 '지적질인가 거룩한 분노인가'를 6월 12일 교회 홈페이지에 재게시했다. 이찬수 목사는 게시판에 '정 아무개 목사의 수요 설교 관련한 입장문을 올립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설교 동영상을 첨부했다.

이찬수 목사는 정 목사가 △설교에서 정제된 표현을 사용하지 않아 반동성애 운동에 앞장선 이들에게 상처를 준 것 △교회 안팎 교인들에게 혼란을 준 것 때문에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목사가 이러한 이유로 1년간 공적 자리에서 설교하지 않겠다고 자청해 왔다고 했다.

하지만 이 목사는 "비록 표현이 과격하고 다듬어지지는 않았지만, '복음을 살아 내는 것이 대안'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 했던 젊은 목사의 중심만은 받아 주시면 감사하겠다. 이 일이 본인에게 큰 교훈으로 남을 수 있도록 잘 지도하겠다"고 밝히며 문제 제기한 사람들의 고언을 되새기겠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동성애 이슈'로 시끄러운 분당우리교회 '동성애 이슈'로 시끄러운 분당우리교회
line "제자 훈련, 멤버십 주는 수준 아니라 예수의 풍모가 나타날 때까지 반복해야"
line 옥한흠 목사 정신 계승 '은보포럼' 창립 옥한흠 목사 정신 계승 '은보포럼' 창립
line 이찬수 목사 "김영우 총장 하나 물러나면 잘될 것 같나" 이찬수 목사
line 총신대 학생들, '김영우 퇴진' 양지캠퍼스도 폐쇄 총신대 학생들, '김영우 퇴진' 양지캠퍼스도 폐쇄
line 교인들 불안한 삶 공감하는 목회자로 사는 법 교인들 불안한 삶 공감하는 목회자로 사는 법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line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폭력의 시대, 이 책을 들고 모일 것을 권한다"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기사 댓글 2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