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세준 공판 출석한 심리상담사 "치료 목적 위한 성관계? 불가능"
"심리 불안하면, 부당한 요구 응하게 될 가능성 높아"…김 대표 "할 말 없다"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6.07 15:59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내담자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및 간음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현대드라마치료연구소 김세준 대표의 2차 공판이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렸다. 김 대표에게 상담을 받은 피해자는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지만, 김 대표는 치료 차원의 행위였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날 공판에는 피해자를 상담해 온 상담가 A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A는 6월 5일 공판에서 "상담가는 원칙적으로 내담자와 성적 접촉이나 성관계를 할 수 없다. 치료 목적의 성관계도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A는 2017년 6월부터 2018년 4월까지 피해자를 상담했다. 그는 피해자가 가정 문제와 우울증 등을 치료하기 위해 자신을 찾아왔다고 했다. 상담 과정에서 피해자가 김 대표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다.

상담가는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윤리 강령이 있다고 했다. 상담가가 자신의 권위를 악용해 개인적 이득을 취하거나 내담자에게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비밀을 보장하고, 성적 접촉이나 성관계를 맺으면 안 된다고 했다.

치료 목적을 위한 성관계는 있을 수 없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검찰은 공소장에서 김세준 대표가 성관계를 마치 치료 행위로 착각하게 만들어 내담자를 상습 추행·간음했다고 했다. A는 치료 목적으로 성관계를 할 수 있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A는 성인일지라도 심리 상태가 불안정하면 상담가를 전적으로 믿고 따르게 되고, 부당한 요구에도 응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봤다. 상담가가 자신의 지위를 인지하고, 내담자와 적절한 경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피해자 측 상담사는 "치료 목적의 성관계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김세준 대표 변호인은, 문제의식을 못 느끼던 피해자가 A의 영향을 받아 고소한 것 아니냐고 물었다. A는 피해자가 당시 한국 사회에서 전개되고 있는 미투 운동을 보면서 자신의 피해 사실을 자각했으며, 피해자의 의지로 신고했다고 답했다.

이날 재판에는 김세준 대표도 참석했다. <뉴스앤조이>는 김 대표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말을 걸었지만, 김 대표는 응하지 않았다. 그는 "말하고 싶지 않다"면서 검정 마스크를 착용한 채 법원을 빠져나갔다. 함께 있던 현대드라마치료연구소 관계자는 "아직 재판이 진행 중이다. 결과가 나오면 스스로 입장을 표명할 것이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검찰 "김세준, 성관계를 치료 행위로 착각하게 만들어" 검찰
line 김세준, 과거에도 치료 빙자해 내담자 성희롱 김세준, 과거에도 치료 빙자해 내담자 성희롱
line [편집국에서] 돌아온 탕자들 [편집국에서] 돌아온 탕자들
line 김세준 대표, 성폭력 혐의로 불구속 기소 김세준 대표, 성폭력 혐의로 불구속 기소
line 성폭행 혐의 김세준 대표, 활동 재개 성폭행 혐의 김세준 대표, 활동 재개
line '드라마 치료' 김세준 대표, 성폭행 의혹 '드라마 치료' 김세준 대표, 성폭행 의혹

추천기사

line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line 이낙연 총리 "그리스도인은 서로 다름 인정하고 존중해야" 이낙연 총리
line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