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 세습 재심 7월 16일 선고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선고 기일 확정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6.04 21:08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 세습 재심 선고 기일이 확정됐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총회 재판국(강흥구 재판국장)은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의 위임목사 청빙 무효 소송' 재심을 7월 16일에 선고하겠다고 밝혔다.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은 6월 4일 총회 회관에서 회의를 열었다. 오전 11시 시작한 재판국 회의는 저녁 8시가 넘도록 이어졌다. 명성교회 재심 논의는 저녁 7시경부터 시작했다. 회의를 마치고 나온 재판국장 강흥구 목사는 취재진을 향해 "명성교회 건은 7월 16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무슨 내용을 논의했느냐고 물었지만, 강 목사는 답변하지 않았다. 

재판을 마치고 나온 한 국원은 "오늘 90% 정도 논의했다. 재판국원 4명이 빠지는 바람에 선고하지 못했다. 다음 재판에서 명성교회와 관련한 선고를 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명성교회 측은 '피고'가 없기 때문에 재심 소송이 각하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강흥구 목사는 "이 문제 역시 7월 16일 결론 내릴 것이다. 모든 쟁점을 포함해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재심 심리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재심 심리
line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②] 메가처치 하나에 휘둘리는 예장통합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②] 메가처치 하나에 휘둘리는 예장통합
line 단식 9일째 김수원 목사 "명성교회 불법 세습은 거래나 화해 대상 아냐" 단식 9일째 김수원 목사
line "명성교회 불법 세습 반대" 김수원 목사, 무기한 금식 기도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line 명성교회 세습 불가 결의에도 수습은 '지지부진' 명성교회 세습 불가 결의에도 수습은 '지지부진'
line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 수습전권위 조직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 수습전권위 조직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재심 여부 안 다뤄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재심 여부 안 다뤄
line "김하나 목사 청빙 서류 반려한 김수원 목사 문제없다"
line "총회 재판국, 세력 있는 자 두둔"
line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세습 매뉴얼 제시한 꼴"
line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부와 권력에 무너져"
line 김삼환 목사 "모든 것이 주의 은혜" 김삼환 목사
line "명성교회 세습은 불법, 부끄럽지 않은 판결 내려 달라"
line 서울동남노회비대위 "총회 재판국, 일관성 있는 '바른 판결' 해야" 서울동남노회비대위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