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검찰, '100억대 배임·횡령' 혐의 김기동 징역 5년 구형
김 목사, 혐의 부인 "교회 손해 끼친 적 없고, 부끄럽지 않아"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6.03 11:56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100억 원대 배임·횡령 혐의로 기소된 성락교회 김기동 원로목사가 징역 5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5월 31일 서울남부지방법원 결심공판에서, 김 목사가 교회 소유의 빌딩을 아들 김성현 목사에게 편법으로 증여하고, 목회비를 사적 용도에 쓰는 등 교회에 100억 원대 손실을 입혔다는 구형 사유를 설명했다. 

김기동 목사 변호인은 배임·횡령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김 목사가 배임·횡령 혐의와 관련한 행위를 한 적이 없고, 성락교회도 경제적 피해를 거의 입지 않았다고 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김 아무개 전 사무처장이 악의적으로 진술해 김 목사가 기소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기동 목사도 혐의를 부인했다. 김 목사는 최후진술에서 "교회에 손해를 끼친 일이 단 한 번도 없다. 평당 1만 7300원에 산 땅이 지금 3000만 원으로 2000배가 넘게 올랐다. 집을 포함해 모든 걸 바치는 등 교회 이익을 위해 목회를 해 왔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지금까지 목회하면서 절대 부끄러운 일을 한 적 없다. 미안하게 생각하지도 않고, 감사하게 여길 뿐이다. 내가 말하는 건 진실이다. 사실 그대로 말씀드린다. 현명하신 재판장께서 잘 판단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김기동 목사의 배임·횡령 선고공판은 7월 12일 남부지법에서 열린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우물 안 개구리였다" 복음주의 신학자들 강단에 세우는 성락교회 개혁파
line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100억대 배임·횡령 재판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100억대 배임·횡령 재판
line 법원, 김기동 목사 반대 목회자 30명 파면 무효 법원, 김기동 목사 반대 목회자 30명 파면 무효
line 김기동 목사, 교인 강제추행 무혐의 김기동 목사, 교인 강제추행 무혐의
line '귀신' 집착했다가 '이단' 규정된 김기동 목사 '귀신' 집착했다가 '이단' 규정된 김기동 목사
line 성락교회 교인 3000여 명 "김기동·김성현 물러나라" 성락교회 교인 3000여 명
line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직무 집행 정지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직무 집행 정지
line 성락교회, 설립자 김기동 목사 성폭력·재정 의혹으로 파탄 성락교회, 설립자 김기동 목사 성폭력·재정 의혹으로 파탄
line 법원 "예장통합 특별사면 철회 문제없다" 법원

추천기사

line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line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line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