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황식 전 총리 "문재인 대통령 서운하지만, 그를 위해 기도해야"
예장합동 목장기도회 강연 "극단의 시대, 교회가 중재 역할 맡아 달라"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5.16 15:44

예장합동 목사장로기도회가 5월 13~15일 광주겨자씨교회에서 열렸다. 김황식 전 총리는 둘째 날 오전 강사로 나서 한국교회가 국민 통합과 의식 수준 향상을 위해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이명박 정부에서 대법관·감사원장·국무총리를 지낸 김황식 전 총리가 "한국교회가 사회의 중재자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총리는 5월 14일,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이승희 총회장)이 광주겨자씨교회(나학수 목사)에서 주최한 목사장로기도회에 강사로 나서, '대한민국의 현재와 교회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1시간 강의했다.

김 전 총리는 현재 대한민국이 어려운 상황에 부닥쳐 있다고 말했다. 간디가 1925년 말한 7대 사회악 △원칙 없는 정치 △도덕성 없는 상업 △노력 없는 부 △인격 없는 지식 △인간성 없는 과학 △양심 없는 쾌락 △희생 없는 신앙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오늘날에는 △공정성 없는 언론 △책임감 없는 NGO △책임감 없는 양성평등 세 가지를 더 추가해야 한다며, 이를 문제 해결의 기본 원칙으로 삼자고 했다.

그는 "촛불 정신은 진보가 독점할 수 있는 가치가 아니다. 보수도 공유해야 하는 가치다. 우리 사회가 법과 원칙이 바로 서는 법치주의로 나아가야 하는 시점이다. 어느 한 정치 일파가 이것을 독점하고, 이것을 빌미로 다시 국가와 국론을 분열시켜서는 안 된다. 그렇지 않으면 한국은 한 발자국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혼란에 빠지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회가 안정되려면 국민 수준이 높아져야 한다고 했다. "정치 수준은 결국 국민 수준을 뛰어넘을 수 없다. 정치권이 합리적인 노력을 해야 하지만, 국민들 역시 독일 국민처럼 제대로 노력하고 있는지 봐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총리는 교회가 국민 수준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서양인들은 왜 합리적으로 사고하고 통합하는 노력을 하고 성과를 이루었을까. 기본적으로 유럽이 가진 기독교적 윤리관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그는 사회 양극단의 대립을 종식하고 중재하는 역할도 한국교회가 맡아야 한다고 했다. "여-야, 진보-보수 갈등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 기독교가 나서서 합리적으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프랑스대혁명 캐치프레이즈가 자유·평등·박애다. 자유는 자본주의, 평등은 사회주의에 가깝다. 모든 국민이 자유롭게 살면서, 사회적으로는 공동체로서 평등하게 살자는 것이다. 그런데 박애가 있어야 실천할 수 있다. 사랑 없이는 실천될 수 없다. 우리가 더불어 잘사는 사회를 만들어 가야 하는데 그게 사랑의 정신이다. 기독교 윤리로서 강조해야 할 가치"라고 말했다.

김 전 총리는 "가끔 새벽 기도에 가면 솔직히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운한 생각이 든다. 나라를 생각한다면 저렇게밖에 할 수 없나 야속하기도 하다. 그러나 그분들을 위해 기도하고 그분들이 국가를 위해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게 사랑과 공의를 실천하는 정치 행동을 할 수 있도록 기도한다. 누가 잘하고 못하고를 따지지 말고, 하나님의 공의와 사랑이 이 땅에 실현될 수 있도록 우리가 함께 기도하자"고 말했다.

김황식 전 총리는 독일의 선진화된 정치 제도와 시민의식을 본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높은 시민의식의 기저에는 기독교 윤리관이 있다며 한국교회도 사회에서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5년째 같은 기도 올리는 세월호 가족 5년째 같은 기도 올리는 세월호 가족
line 복음주의의 반성…젊은 세대 저조, 여성·성소수자에 소극적 복음주의의 반성…젊은 세대 저조, 여성·성소수자에 소극적
line "한국교회 자산 축적 멈추고, '공유 경제' 운동 참여해야"
line '빨갱이', 한국형 좀비 몰이 '빨갱이', 한국형 좀비 몰이
line 한기총 전광훈 "건국절 부정하는 문재인 미쳤다" 한기총 전광훈
line "한국교회, 3·1 정신 따라 시대의 모순·아픔에 함께해야"
line 목정평·정의구현사제단 등 "5·18 망언, 반역사적·반인권적" 목정평·정의구현사제단 등
line "한국 사회는 경제 위기 아닌 노동 위기"
line 언론인, 그대의 사명은 언론인, 그대의 사명은

추천기사

line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line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기사 댓글 3
  • 신재식 2019-05-17 07:18:22

    자신이 총리할 때 대통령이었던 사람은 지금 감옥에 가 있지 않나?
    뭐 잘 한 것도 없는 것 같은데 자중하고 계시지 뭔 훈수는?
    보수개신교, 썩어 빠졌는데 한국을 위해서 뭘 하기를 기대합니까?
    누구를 가르칠 생각 말고 먼저 정신차리고 스스로 깨끗해지기를 바랍니다.
    아버지의 뜻대로 하는 자가 내 형제라 하셨지요. 아버지의 뜻대로 하지 않는 탐욕스런 자들, 아무리 믿음이 신실한 척 해도 그리스도인이 아니지요.
    그들에게 하나님의 공의요? 코메디네요.   삭제

    • 박재복 2019-05-16 22:27:45

      한국의 보수교회는 그럴 능력도 의지도 없지 않나요? 그래서 장로라는 직위 하나만 보고 이명박씨를 지지햇고 지금은 검사 장관 총리시절 자신의 죄악에는 입다물고 온갖 대통령 행세하는 황씨에게 열광하는 것 아닌가요? 문정부의 아쉬움도 있지만 저는 한국의 소위 보수 교단들이 현정부에 말 할 자격 없다고 봅니다. 한국 보수교단은 국민들에게 먼저 용서를 구해야 합니다. 눈과 귀를 닫고 종교인 과세에 인권조례에 악을 바쳐 싸우기 전에 자신을 잘 성찰해보기 바랍니다   삭제

      • 장종근 2019-05-16 20:10:00

        친일 극우 자한당 개신교 서북청년단 얘기는 조심해서들어야 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