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민중 항쟁 당시 광주는 '작은 예수 공동체'"
문용동 전도사 순직 기념 예배…"5·18 정신 본받아 정의·공의 실현해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5.14 13:15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5·18 민주화 운동 당시 도청을 지키다 숨진 故 문용동 전도사 순직 기념 예배가 5월 14일 호남신학대학교에서 열렸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제39주기 기념 및 문용동 전도사 순직 기념 예배 참가자' 일동은 이날 정의와 공정을 추구하는 민주화 운동의 정신을 본받자는 취지의 성명을 발표했다.

참가자들은 광주 민중 항쟁은 정의와 진실이 입을 맞춘 '작은 예수 공동체'였다고 평가했다. 광주시민은 항쟁 기간 세계 혁명 사상에서 볼 수 없는 정의와 사랑의 공동체를 이뤄 냈다고 했다.

참가자들은 정부·국회·사법부·한국교회를 향해 당부의 메시지도 전했다. △정부와 국회는 뿌리 깊은 적폐를 조속히 청산하고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 건설에 매진하라 △입법·사법·행정부는 민중 생존권과 노동권을 보장하고, 탈법을 한 재벌들은 법대로 처리하라 △정부는 4·27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라 △국회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왜곡하고 폄훼한 망언자들을 국회에서 퇴출하라 △한국교회는 하나님의 사랑 정의를 실현하고자 자기를 희생한 문용동과 류동운 등 그리스도인들의 신앙을 정당하게 평가하고 그 신앙을 계승하라고 촉구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1일1책] 한국 근현대사 '불의'에 저항하다 [1일1책] 한국 근현대사 '불의'에 저항하다
line 예장통합, '5·18 신학도' 문용동·류동운 열사 포럼 예장통합, '5·18 신학도' 문용동·류동운 열사 포럼
line 광주·전남교회협 등 '5·18 망언' 고만호 목사 규탄 집회 광주·전남교회협 등 '5·18 망언' 고만호 목사 규탄 집회
line '5·18 망언' 고만호 목사 사과 "교도소 습격설은 실수" '5·18 망언' 고만호 목사 사과
line "목사가 5·18 아픔 쓰다듬지 못할망정 망언을…"
line 호남신대 전 이사장 "5·18은 폭력, 자랑할 것 못 돼" 호남신대 전 이사장
line 광주교회협·시민단체 "5·18이 폭동? 자유한국당 의원 제명하라" 광주교회협·시민단체
line 문 대통령 "5·18 발포 거부 안병하 삶 널리 알려지길" 문 대통령
line 전남경찰 "5·18 광주시민은 혼란 속에서도 돕고 배려" 전남경찰
line 한 대형 교회 목사가 기억하는 5·18민주화운동 한 대형 교회 목사가 기억하는 5·18민주화운동
line 5·18 발포·진압 명령 거부한 경찰국장 5·18 발포·진압 명령 거부한 경찰국장
line 5·18 시민군 도운 허철선 선교사 '추모의 밤' 5·18 시민군 도운 허철선 선교사 '추모의 밤'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