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낙태죄 불합치', 크리스천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평화교회연구소×EYCK 세미나, 5월 27일 한국기독교회관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5.14 09:40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헌법재판소는 4월 11일 형법상 낙태죄가 대한민국 헌법과 불합치한다고 결정했다. 그 후 사회 각 분야에서 여성의 낙태 혹은 임신 중지를 이제는 다른 각도에서 조명하는 논의가 진행 중이다. 

기독교 내에서도 단순히 죄냐 아니냐는 논쟁에서 벗어나서 '낙태' 문제에 접근하는 세미나가 열린다. 평화교회연구소와 한국기독청년협의회는 '낙태죄 헌법 불합치 판정 이후 크리스천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세미나를 연다. 

세미나에는 낙태죄 폐지 활동에 앞장서 온 나영 활동가(성과재생산포럼)와 기독교 윤리를 가르쳤던 박충구 전 감신대 교수가 강좌를 맡았다. 나영 활동가는 '낙태죄 헌법 불합치 판정의 의미와 재생산성 보장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 박 교수는 '낙태죄 판결에 대한 기독교 윤리학적 해석과 과제'를 주제로 발제한다. 

주최 측은 "낙태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지 못한 채 혼란스러워 하는 기독교인들을 위해 기독교 윤리학적 목회적 관점과 사회학적 페미니즘 관점에서 살펴보려 한다"고 기획 취지를 밝혔다. 

세미나는 5월 27일 오후 7시, 한국기독교회관 701호에서 열린다. 참가비는 5000원이며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낙태죄 폐지, 사회는 어떻게 변해야 할까 낙태죄 폐지, 사회는 어떻게 변해야 할까
line 낙태죄 폐지 후 교회, 미혼모 지원 및 성교육 강화해야 낙태죄 폐지 후 교회, 미혼모 지원 및 성교육 강화해야
line "여성 인권은 찬반 문제 아닌 연대해야 할 과제"
line 교단장회의 "낙태 합법화, 생명 경시 풍조 불러올 것" 교단장회의
line "낙태죄 폐지 시대의 교회, 생명의 엄중함과 피임법 동시에 가르쳐야"
line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line '낙태죄 헌법 불합치' 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 '낙태죄 헌법 불합치' 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
line 교회언론회 "낙태죄 폐지 반대, 문란한 사회 될 것" 교회언론회
line 美 개신교인, 교단 따라 '임신중절' 찬반 엇갈려 美 개신교인, 교단 따라 '임신중절' 찬반 엇갈려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