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전병욱 "말씀으로 채우면 유혹 이길 수 있어"
5월 9일 자 칼럼 "다윗도 유혹에 빠져 범죄"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5.10 17:27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법원에서 성추행 사실이 인정됐는데도 전병욱 목사는 아무 제재 없이 목회를 이어 가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이승희 총회장) 평양노회 소속 홍대새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홍대새교회 홈페이지에는 그의 설교와 칼럼이 꾸준히 업데이트된다.

전병욱 목사는 5월 9일 자 칼럼에서 '유혹'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 목사는 '선점의 원리'라는 제목의 글에서,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사이렌'을 예로 들며 말씀으로 자신을 먼저 채우고 선점하면 유혹을 쉽게 이길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사람들이 유혹에 빠지는 경우를 설명하며, 사무엘하 11장에 나오는 다윗의 범죄를 예로 들었다. "다윗이 느슨해졌다. 부하들은 전쟁터에 있는데 낮잠을 잔다. 저녁 때에 일어나서 옥상에서 거닌다. 목욕하는 여자를 본다. 유혹에 빠져 범죄한다"고 썼다.

전병욱 목사는 "쉴 때도 영성이 필요하다. 긴장 풀 때도 기본이 있어야 한다. 진공은 존재하지 않는다. 영적 진공은 더욱 그렇다. 항상 채우라. 예배로 채우라, 기도로 채우라. 사명으로 채우라. 그러면 유혹이 유혹되지 않는다. 이길 수 있다"고 썼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합동1] "예장합동은 전병욱 처벌하라" [합동1]
line "송태근 목사가 전병욱 목사 복귀 두려워해 음해한 것"
line [속보] 대법원, 전병욱 상고 기각 [속보] 대법원, 전병욱 상고 기각
line 피해자 두 번 울리는 한국교회의 무지와 편견 피해자 두 번 울리는 한국교회의 무지와 편견
line 전병욱 규탄 시위에, 홍대새교회 "예배 방해 시위꾼은 사탄" 전병욱 규탄 시위에, 홍대새교회
line 손혜원 의원 "전병욱 목사, 하나님이 반드시 단죄" 손혜원 의원
line '종교개혁500주년평신도행동', 전병욱 규탄 시위 한 번 더 '종교개혁500주년평신도행동', 전병욱 규탄 시위 한 번 더
line [미니 다큐] 전병욱 목사 성범죄 사건 7년, 교회 개혁을 묻다 [미니 다큐] 전병욱 목사 성범죄 사건 7년, 교회 개혁을 묻다
line "그때 삼일교회는 전병욱에 중독돼 있었다"
line "전병욱 사건 처리 안 하면 영원히 부끄러울 것"
line "전병욱 목사 문제로 동성애자들에게 역공 빌미 주지 말라"
line 개신교인 100명, 홍대새교회 앞 전병욱 규탄 시위 개신교인 100명, 홍대새교회 앞 전병욱 규탄 시위

추천기사

line 담임 목회 그만두고 김치찌개 끓이는 이유 담임 목회 그만두고 김치찌개 끓이는 이유
line 한국교회 대표하는 한기총? 가입 교단 면면 살펴보니 한국교회 대표하는 한기총? 가입 교단 면면 살펴보니
line 막힌 듯한 복음 전도의 길, 어떻게 열 것인가 막힌 듯한 복음 전도의 길, 어떻게 열 것인가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