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편집국에서] 세습이 갈라놓은 목사 우정
서울동남노회 내홍을 바라보며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5.08 17:42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교회 '안정'을 위해 부자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 세습 이후 온갖 비난을 받고도 "교인이 이전보다 늘고, 교회가 안정적이다"고 선전하는 명성교회. 세습 문제로 노회가 파행되고 교단마저 시끄럽지만, 나 몰라라 하는 명성교회.

명성교회 세습은 조직뿐만 아니라 개개인 사이도 갈라놓았다.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한 '죄'로 노회장이 되지 못한 김수원 목사(태봉교회). 명성교회 편에 서서 김하나 목사의 위임목사 청빙안을 가결한 최관섭 목사(진광교회). 두 목사는 원래 가까웠다. 노회 임원을 함께했고, 부노회장 출마를 서로 양보할 정도로 사이가 돈독했다. 그러나 명성교회 세습 문제로 두 목사의 관계는 틀어졌다.

서울동남노회정상화를위한비상대책위원회 이용혁 목사(작은교회)는 7년간 노회 임원을 맡았다. 그는 2015년부터 2년간 서기로 있을 당시 부서기 김 아무개 목사, 회록서기 손 아무개 목사, 부회록서기 김 아무개 목사와 돈독했다. 명성교회 세습과 함께 세 목사는 이 목사 곁을 떠나갔다.

지난해 75회 서울동남노회 정기회에서 임시의장이 되어 김수원 목사를 노회장으로 추대한 엄대용 목사(새능교회). 명성교회 부목사 출신인 그는 명목회(명성교회 출신 목사들 그룹)에서 사실상 제명을 당했다. 명성교회 세습을 지지하는 명목회 목사들과 달리 앞장서 세습을 반대해 왔기 때문이다. 옳은 목소리를 낸 대가는 혹독했다. 친한 선·후배 명목회 목사들과의 관계가 끊겼고, 스승 김삼환 원로목사에게 꾸지람 섞인 메시지를 받았다.

'교회 안정화'를 앞세우며, 목회 대물림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명성교회. 명성교회 눈에는 교회 세습 문제로 동료 목사들의 신의와 관계가 깨지고, 파탄에 이르는 노회는 보이지 않는 걸까. 우리 교회만 '안녕'하고, '안정적'이면 되는 걸까.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장통합 전 총회장들, 총회 결의 '불법' 규정한 헌법위 비판 예장통합 전 총회장들, 총회 결의 '불법' 규정한 헌법위 비판
line '명성교회 불법 세습 반대' 서울동남노회 신임원회 "직무 재개" '명성교회 불법 세습 반대' 서울동남노회 신임원회
line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③] 막으려는 자들 "세습은 탐욕, 모두가 망하는 길"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③] 막으려는 자들
line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①] 불법 세습-친위 부대-세습금지법 폐지까지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①] 불법 세습-친위 부대-세습금지법 폐지까지
line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②] 메가처치 하나에 휘둘리는 예장통합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②] 메가처치 하나에 휘둘리는 예장통합
line 예정연, 개교회 상대로도 세습금지법 폐지 운동 전개 예정연, 개교회 상대로도 세습금지법 폐지 운동 전개
line "명성교회 버티면 총회도 힘 못 써…세습금지법 없애야"
line 보수 신앙과 진보 신앙을 구분할 때 발생하는 문제점들 보수 신앙과 진보 신앙을 구분할 때 발생하는 문제점들
line 김수원 목사 "예수 십자가는 감동 있지만, 세습 십자가에는 없어" 김수원 목사
line 기약 없는 명성교회 불법 세습 재심 기약 없는 명성교회 불법 세습 재심
line 사순절에 본 명성교회 사태 사순절에 본 명성교회 사태
line 세습금지법 '폐지' 바람 부는 예장통합 세습금지법 '폐지' 바람 부는 예장통합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line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기사 댓글 1
  • 신재식 2019-05-09 07:27:47

    우리가 믿고 섬기는 것은 예수님, 예수님 말씀.
    섬기는 것을 교회를 통하여, 담임목사를 의지하여 하다 보니까 교회와 담임목사가 곧 예수인듯 여기게 된다.
    그래서 나는 어느 목사님을 섬기고 어느 교회를 섬긴다란 말을 자연스럽게 하는 것을 본다.
    허나 분명한 것은 교회나 담임목사는 예수가 아니다. 단지 우리가 예수님 섬기는 데 도움을 주고받을 수 있는 곳이다. 그걸 넘어서면 안된다.
    명성교회가 크다 보니까 겉모습에 압도되어 사리분별을 못하는 것은 평신도나 목회자나 마찬가지인 것 같다. 똑같이 맹인이랄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