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예정연, 개교회 상대로도 세습금지법 폐지 운동 전개
"목사·장로 자녀 역차별하는 법…개교회 당회 결의로 청원 가능"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5.02 09:26

예정연이 104회 총회를 앞두고 세습금지법 폐지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를 지키기 위해 출범한 예장통합정체성과교회수호연대(예정연·최경구 대표회장)가 노회뿐만 아니라 개교회를 상대로도 세습금지법 폐지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앞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서울동북·진주남·대구동노회는 봄 정기회에서 헌법 28조 6항 폐지 및 개정 헌의안을 제출하기로 결의한 바 있다. 

예정연은 세습금지법이 교단의 혼란과 분열을 야기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없애야 한다고 했다. 세습금지법은, 교회에 평생을 헌신한 목사·장로 자녀는 청빙 서류조차 못 내는 반면, 집사·권사의 자녀나 해당 교회와 관련 없는 목사만 청빙이 가능한 역차별 법이라고 주장했다. 

예정연은 노회가 폐회했을 경우 개교회 당회 결의만으로도 세습금지법 폐지 청원이 가능하다며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만약 노회 임원회가 청원 안건을 받아주지 않을 경우 부전지를 첨부해 총회에 직접 제출하면 된다고 했다. 

최경구 대표회장은 5월 2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우선 예정연 소속 회원들을 중심으로 세습금지법 폐지 청원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지만, 지방 교회들을 중심으로 확산될 것이다. 우리 교단은 예장합동과 분열된 이후 이렇게 논란이 된 적 없다. 분열 단초를 제공하고 문제의 근본이 되는 헌법 28조 6항을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습금지법 '폐지' 바람 부는 예장통합 세습금지법 '폐지' 바람 부는 예장통합
line 예장통합 헌법위, 또 명성교회에 유리한 해석…예정연, 보고 안 받은 임원회 맹비난 예장통합 헌법위, 또 명성교회에 유리한 해석…예정연, 보고 안 받은 임원회 맹비난
line "목회 대물림, 왜 부자 교회는 안 되나"
line 명성교회 지키기 위한 기도회 또 열린다 명성교회 지키기 위한 기도회 또 열린다
line "명성교회가 살아야 교단과 한국교회도 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불가 결의에도 수습은 '지지부진' 명성교회 세습 불가 결의에도 수습은 '지지부진'
line '친명성' 예정연 "김동호·김지철·주승중·이수영·최삼경 고소할 것" '친명성' 예정연
line "명성교회 살리는 게 주님의 뜻"
line "명성교회 버티면 총회도 힘 못 써…세습금지법 없애야"
line 기약 없는 명성교회 불법 세습 재심 기약 없는 명성교회 불법 세습 재심
line 사순절에 본 명성교회 사태 사순절에 본 명성교회 사태
line [영상] "명성교회 세습에 침묵하지 마십시오" [영상]
line 예장통합 부총회장도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침묵' 예장통합 부총회장도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침묵'
line 장신대 찾은 예장통합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질문에 '침묵' 장신대 찾은 예장통합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질문에 '침묵'
line "명성교회 세습은 불법" 103회 총회 후 임원회는 뭐 했나

추천기사

line 민통선 마을 주민과 33년 동고동락한 목사 부부 민통선 마을 주민과 33년 동고동락한 목사 부부
line 이사야부터 우치무라 간조까지, 무교회주의자의 종교개혁 계보학 이사야부터 우치무라 간조까지, 무교회주의자의 종교개혁 계보학
line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