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성 "이혼한 목사는 사임…합의이혼도 안 돼"
헌법연구위원회 유권해석, 재결합이나 사별 후 재혼만 예외 적용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4.29 15:20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윤성원 총회장) 헌법연구위원회(차주혁 위원장)가 이혼한 목사는 교단 차원에서 권고 사임하라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기성 교단지 <한국성결신문> 4월 20일 자 보도에 따르면, 헌법연구위원회는 "목사 안수를 받고 사역 중 이혼하면 목사 자격이 합법인가"를 질의한 경서지방회에 "배우자가 7계명(간음죄)을 범하지 않는 한 합의이혼이라도 목사의 자격이 없다"고 회신했다.

기성 헌법 제45조 4항 "목사가 성직에 합당한 자격을 상실하였을 때는 당회 결의로 지방회가 권고 사임하게 하고 총회에 보고하면 총회는 이를 처리한다"는 규정을 준용해 권고 사임 처리하라는 가이드라인도 제시했다.

기성 교단 헌법은 장로·전도사·목사 자격에 모두 '이혼한 사실이 없는 자'를 규정하고 있다. 2016년 1월에도 이혼한 목사에게 사임을 권유하는 등 적용 사례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이혼에 대한 예외 규정도 있지만, 배우자가 사망한 이후의 재혼이나 재결합밖에 없다. 헌법 29조 혼인 규범을 보면 "교인은 간음한 이외의 어떠한 경우에도 이혼을 인정치 않으며, 또한 이혼한 자의 남자 편이나 여자 편이나 생존하여 있는 동안 타인과 재혼을 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일체의 혼례 집행을 하지 못한다. 그러나 이혼하였던 부부가 다시 결합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적용치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한국교회, 싱글 품을 수 있나요 한국교회, 싱글 품을 수 있나요
line 교회 내 '정상 가족' 중심 메시지 바꿔야 교회 내 '정상 가족' 중심 메시지 바꿔야
line '독신의 은사'도 아닌데, 왜 혼자냐고요? '독신의 은사'도 아닌데, 왜 혼자냐고요?
line [고신3] "여성 안수는 영성 약화의 결과" [고신3]
line 소강석 목사 "여성 안수는 급진적 자유주의로 가는 길" 소강석 목사
line 목사와 교인의 '부적절한 관계', 똑같은 책임 물어야 하나 목사와 교인의 '부적절한 관계', 똑같은 책임 물어야 하나
line '이부망천' 비하 발언에 지역 교계 목사들도 '실망' '이부망천' 비하 발언에 지역 교계 목사들도 '실망'
line 부끄러웠던 교단 총회 부끄러웠던 교단 총회
line 믿음을 파기합니다, 나는 믿습니다 믿음을 파기합니다, 나는 믿습니다
line 총회의 우울, 개신교의 우울 총회의 우울, 개신교의 우울
line [합동5] 신학부 "이혼 후 재혼은 간음" [합동5] 신학부
line "혼전 동거·성관계, 독신은 하나님 뜻 아니다"

추천기사

line 담임 목회 그만두고 김치찌개 끓이는 이유 담임 목회 그만두고 김치찌개 끓이는 이유
line 한국교회 대표하는 한기총? 가입 교단 면면 살펴보니 한국교회 대표하는 한기총? 가입 교단 면면 살펴보니
line 막힌 듯한 복음 전도의 길, 어떻게 열 것인가 막힌 듯한 복음 전도의 길, 어떻게 열 것인가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