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윤실 "오정현 목사와 예장합동, 정직하게 해명하고 회개하라"
대법원 판결에 "논란 초기 스스로 밝혔다면 이렇게까지 안 됐을 것"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4.27 00:32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이승희 총회장) 목사 자격이 없다는 판결이 확정되자,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공동대표 배종석·정병오·정현구)은 4월 26일 성명을 발표해 오정현 목사와 사랑의교회, 예장합동 총회에 해명과 회개를 촉구했다.

기윤실은 교회와 교단이 오 목사의 예장합동 목사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판결을 받고서도 '종교의자유 침해' 프레임을 내세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는 건전한 상식을 지닌 시민들의 문제 제기마저 외면하는 처사라며 "기독교 복음을 우습게 만드는 반선교적인 행태"라고 비판했다.

또 대법원의 상고기각에 대비해 2월 말부터 3월 말까지 한 달간 오정현 목사가 재위임 과정을 밟은 점도 비판했다. 기윤실은 단기 편목 과정 이수, 위임 청원, 목사 임직 및 재위임까지 모두 처리한 것을 두고 "이전 위임이 불법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윤실은 오정현 목사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정직하게 해명하고 그에 걸맞은 회개를 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했다. "논란 초기 스스로 정직하게 사실을 밝히고 잘못한 부분에 대해 회개했으면 이렇게까지 큰 문제가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계속 거짓말로 덮거나 무마하려 해 교회와 교단까지 수렁에 빠지게 되었다고 했다.

"오정현 목사가 교단과 교회 뒤에서 숨어 목회할수록, 한국교회 내에 퍼뜨린 거짓의 바이러스가 신뢰를 끝없이 추락시키고 있다"면서, 진정성 있는 해명과 회개를 촉구했다.

아래는 성명 전문.

오정현 목사와 사랑의교회, 예장합동 총회는
하나님과 한국교회 앞에 정직한 해명과 합당한 회개를 해야 합니다.

2019년 4월 25일, 대법원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등이 제기한 위임결의 무효 확인 등의 재상고를 '심리불속행 기각'함으로써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의 위임 결의가 무효라고 최종 판결했다. 오정현 목사의 위임 결의 무효는 2018년 12월 5일 서울고등법원이 오정현 목사가 미국 장로교회 목사 자격으로 예장합동의 목사 자격을 취득하기 위한 편목 과정에 입학한 것이 아니라, 일반 목회 후보생 자격으로 일반 편입을 했기 때문에 예장합동의 목사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을 때 이미 결정이 난 것이었다. 이번 대법원 판결은 이를 확정한 것이다.

법원의 판결에 대해 오정현 목사와 사랑의교회, 예장합동 총회는 종교 자유의 침해나 교단 자율성의 침해라고 반발해 왔다. 하지만 법원은 단지 교단에서 정한 목사가 되기 위한 규정을 따르지 않은 사람을 교단의 목사로 인정하는 것은 절차상 하자가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이는 법원뿐 아니라 교회 밖에서 이를 바라보는 건전한 시민들의 상식적 문제 제기이기도 하다. 이러한 건전한 시민들의 상식에 맞지 않는 이상한 행동을 하면서 이것을 종교의 이름으로 합리화한다면 기독교는 몰상식한 종교로밖에 보이지 않을 것이다. 이는 전형적인 '벌거벗은 임금님'의 형태이자, 기독교 복음을 우습게 만드는 반선교적인 행태인 것이다.

지난 12월 고등법원 판결 후 오정현 목사와 사랑의교회, 예장합동 총회는 대법원에서의 확정판결을 대비해 오정현 목사를 위한 2주간의 특별 편목 과정 수료, 임시노회에서 오정현 목사 위임 청원 통과, 교회 공동의회에서 오정현 목사 재위임 청원 건을 통과시켰다. 그래서 이제는 모든 합법적인 절차를 갖추었기에 법원의 판결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는 오히려 이전 오정현 목사 위임이 불법이라는 것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을 보여 줄 뿐이다.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위임 불법 판결과 관련된 일련의 과정에서 우리를 절망하게 하는 것은, 그동안 명백하게 드러난 거짓과 불법에 대해 오정현 목사와 사랑의교회가 정직하게 해명하고 그에 걸맞은 회개를 한 적이 한 번도 없다는 것이다. 오정현 목사에 대한 논란은 이번 편목과 목사 위임 과정에서뿐 아니라 석사와 박사 학위논문 표절, 그 이전 고등학교와 대학교 학력 위조 등 많은 부분이 있었다. 논란의 초기에 스스로 정직하게 사실을 밝히고 자신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 회개를 했으면 이렇게까지 큰 문제가 되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오정현 목사는 계속 거짓말로 덮거나 대충 무마하려 했고, 그 수렁에 교회와 교단까지 함께 빠지게 된 것이다.

이렇게 명백한 대법원의 판결 앞에서도 오정현 목사는 합동 총회와 사랑의교회의 편법적인 위임 절차 뒤에 숨어 계속해서 위임 목사로 시무하려고 한다. 하지만 그럴수록 그가 한국교회 내에 퍼뜨린 거짓의 바이러스는 한국교회에 대한 신뢰를 끝없이 추락시키고 있다. 그와 사랑의교회, 예장합동 총회는 이 문제에 어떻게 응답할 것인가? 오직 하나님 앞에서 정직한 해명과 그에 합당한 회개를 촉구할 따름이다.

"바른길로 행하는 자는 걸음이 평안하려니와 굽은 길로 행하는 자는 드러나리라(잠언10:9)."

2019년 4월 26일
(사)기독교윤리실천운동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랑의교회 "교회 사역에 아무 문제없다" 사랑의교회
line "오정현 목사, 예장합동 소속 아니다" 판결 확정
line [편집국에서] 영적 갈라파고스 [편집국에서] 영적 갈라파고스
line 오정현 목사의 '영적' 레토릭 사전 오정현 목사의 '영적' 레토릭 사전
line 오정현 목사 "한국교회, 영적 청정 대사로 미세 먼지 해결 나서야" 오정현 목사
line 증폭되는 오정현 목사 대학 이력 의혹 증폭되는 오정현 목사 대학 이력 의혹
line "다윗왕은 세 번 기름 부음"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두 번째 위임식
line CBS, 오정현 목사 학력 의혹 기사 2건 돌연 삭제 CBS, 오정현 목사 학력 의혹 기사 2건 돌연 삭제
line 동서울노회, 2시간 만에 오정현 목사 고시·임직·위임 처리 동서울노회, 2시간 만에 오정현 목사 고시·임직·위임 처리
line [편집국에서] 미스터리어스 맨에게 [편집국에서] 미스터리어스 맨에게
line [반론] "오정현 목사 '고교 시절', '대학 생활' 발언은 단순 말실수" [반론]
line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③] 마지막 카드 '종교의자유 탄압'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③] 마지막 카드 '종교의자유 탄압'
line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②] '영적 공공재'의 최후는?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②] '영적 공공재'의 최후는?
line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①] Mysterious Man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①] Mysterious Man
line 오정현 목사, 편목 과정 수료 '일사천리' 오정현 목사, 편목 과정 수료 '일사천리'
line 오정현 목사 "불신의 시대에 96% 성도 한마음, 고맙고 감사" 오정현 목사
line 사랑의교회, 96.42% 동의로 오정현 목사 재위임 청원 사랑의교회, 96.42% 동의로 오정현 목사 재위임 청원
line [편집국에서] 무자격자 [편집국에서] 무자격자

추천기사

line 어둠을 품으시는 창조주 하나님 어둠을 품으시는 창조주 하나님
line 담임 목회 그만두고 김치찌개 끓이는 이유 담임 목회 그만두고 김치찌개 끓이는 이유
line 한국교회 대표하는 한기총? 가입 교단 면면 살펴보니 한국교회 대표하는 한기총? 가입 교단 면면 살펴보니
기사 댓글 1
  • 신재식 2019-04-27 08:03:30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라는 속담이 있지요.
    세상이 아무 문제없는 사랑의교회에 대해 이리저리 흔들고,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나요?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그렇다면 참 억울하고 분하겠네요.
    그러나 이건 그게 아니잖아요.
    주변에서 보기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 라고 할 뿐입니다.
    그리고 우리와 같이 하나님을 섬기는 교회가 아니라면 에휴 한심한 놈들 하며 그저 혀를 끌끌 차고 말겠지만, 나의 아버지 하나님이 연계되어 있기 때문에 이건 사랑의교회 만의 문제가 아닌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르는 우리 모두의 문제인 것이지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