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1일1책] 하나님이 설계한 결혼의 목적
크리스토퍼 애쉬 <결혼, 그 아름다운 예배>(복있는사람)
  • 이세향 (nearsky@newsnjoy.or.kr)
  • 승인 2019.04.22 09:39

<결혼, 그 아름다운 예배> / 크리스토퍼 애쉬 지음 / 윤종석 옮김 / 복있는사람 펴냄 / 228쪽 / 1만 2000원

[뉴스앤조이-이세향 간사] 케임브리지대학교 성경 연구 기관 틴데일하우스(Tyndale House) 전속작가이자, <티칭 로마서>·<욥기 - 십자가의 지혜>·<시편 119>(성서유니온) 등을 펴낸 크리스토퍼 애쉬(Christopher Ash)가 성경이 말하는 결혼의 고전적 가치를 소개한 책이다. 하나님을 결혼 생활을 돕는 코치로 여기지 말고 결혼 생활의 중심에 모시라고 말한다. 결혼을 당사자 둘만의 사적 영역에서 세상을 섬기는 공적 영역으로 가져다 놓으라고 강조한다. 섹스, 자녀 양육, 독신 등 현실적·실제적 주제를 다루고 있으며, 각 장 끝에 이해를 돕기 위한 질문을 수록했다.

"결혼에 대한 기대는 아주 높은데 결과는 실망뿐인 이 모순을 성경은 훤히 꿰뚫어 보고 우상숭배라 부른다. 하나님의 영광 이외에 다른 목표를 추구하는 행위가 곧 우상숭배라는 것이다. 우상은 텅 비고 공허하고 실망스러운 것들이라서 나를 도울 힘이 없다. 이사야 44:9-20과 시편 135:15-18에 실감나게 밝혀져 있다. 관계를 삶의 목표로 삼는 순간 나는 실패할 운명을 자초한다. 뜻밖에도, 행복한 결혼의 열쇠는 행복한 결혼을 추구하는 게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추구하는 데 있다. 서로의 눈만 하염없이 응시하는 이기적인 결혼관을 우리는 하나님의 동산을 나란히 함께 가꾸는 결혼관으로 바꾸어야 한다." (2장 '목적이 있는 결혼', 55쪽)

"무엇보다도 당신과 나는 지금껏 한번도 약속을 어기신 적 없는 하나님의 인자와 충절을 알아야 한다. 그분은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 우리 대신 죽게 하심으로써 여태까지의 모든 약속을 지키셨다. 그분은 지극히 충실하시며 믿을 만한 분이다. 새로이 그분께 돌아가 신뢰하고 순종하면 그분의 자비 안에 안심할 수 있다. 그 안전한 기초 위에서 얼마든지 배우자에게 충실할 수 있다. 상처받고도 용서를 베풀고, 가장 고통스러운 상황에서도 애정으로 상대를 다시 받아 줄 수 있다. 성적으로 혼란한 사회에서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엄격한 교화의 훈계가 아니라 충실한 남편이신 하나님의 인자하심 앞에 우리 마음을 여는 일이다." (8장 '결혼의 핵심', 209쪽)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향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1일1책] 동심 가득한 그림 위 펼쳐지는 예수의 생애 [1일1책] 동심 가득한 그림 위 펼쳐지는 예수의 생애
line [1일1책] 이단 사이비 예방·대처 위한 실제적 가이드 [1일1책] 이단 사이비 예방·대처 위한 실제적 가이드
line [1일1책] 더 놓쳐서는 안 될 복음의 정수 [1일1책] 더 놓쳐서는 안 될 복음의 정수
line [1일1책] 진화 과학 받아들인 복음주의 지성 [1일1책] 진화 과학 받아들인 복음주의 지성
line [1일1책] 울타리 너머 공론장으로 나아가는 신학 [1일1책] 울타리 너머 공론장으로 나아가는 신학
line [1일1책] '계급' 아닌 '개인'으로서의 여성 [1일1책] '계급' 아닌 '개인'으로서의 여성
line [1일1책] 독단적 믿음을 넘어서 [1일1책] 독단적 믿음을 넘어서
line [1일1책] 탈기독교 시대, 교회를 향한 보수 지식인의 제언 [1일1책] 탈기독교 시대, 교회를 향한 보수 지식인의 제언
line [1일1책] 역사의식 품고 민족운동 이끈 그리스도인들 [1일1책] 역사의식 품고 민족운동 이끈 그리스도인들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