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JTBC, 파리열방교회 사태 보도
송영찬 담임목사 성폭력, 가정 폭력 의혹 조명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4.15 13:37

JTBC가 4월 13일 기사 세 개에 걸쳐 파리열방교회 문제를 보도했다. JTBC 뉴스룸 갈무리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JTBC 뉴스룸이 4월 13일 파리열방교회 송영찬 목사를 둘러싼 의혹을 보도했다. JTBC는 세 개로 나눠 보도한 기사에서 △송영찬 목사의 교인 상습 성폭행 의혹 △성폭력 피해자 이단 몰이 △가정 폭력에 따른 접근 금지명령 사실을 조명했다.

기사에는 송영찬 목사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복수의 피해자가 나왔다. 한 피해자는 송 목사가 범행 사실이 알려지지 않도록 입막음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그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만날 당시 메시지라든가 통화 내역 이런 걸 항상 확인하면서 다 지우게 했었고 가끔씩 내 핸드폰을 들여다봤다. 통화 내역이나 기록 같은 게 남아 있는지 (보기 위해)"라고 말했다.

JTBC는 한국 경찰이 파리에 있는 송영찬 목사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아 국제우편으로 출석요구서를 전달해 놓은 상태라고 전했다. JTBC의 의혹 제기에 송영찬 목사는 변호인을 통해 반론을 보냈다. 송 목사는 이번 일은 이단 종교에 빠진 사람들이 꾸민 것이라며, 교인 성폭력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했다. 가정 폭력 영상 역시 편집된 것으로 아들이 먼저 자신을 때렸다고 해명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파리열방교회 송영찬 목사, 가정 폭력으로 '접근 금지명령' 파리열방교회 송영찬 목사, 가정 폭력으로 '접근 금지명령'
line [편집국에서] 파리 골목대장 [편집국에서] 파리 골목대장
line 파리열방교회 송영찬 목사, 성폭력·명예훼손으로 피소 파리열방교회 송영찬 목사, 성폭력·명예훼손으로 피소
line 파리열방교회, <뉴스앤조이>에 "정정·삭제 않으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 파리열방교회, <뉴스앤조이>에
line 파리열방교회, 송영찬 비리 폭로 교인들에게 "법적 조치" 파리열방교회, 송영찬 비리 폭로 교인들에게
line 교회 파괴자 교회 파괴자
line 파리열방교회 송영찬 목사 "성폭력 고발자 무고죄로 감옥에 넣을 것" 파리열방교회 송영찬 목사
line [파리열방교회④] "송영찬 절대 권력, 신천지와 비슷해" [파리열방교회④]
line [편집국에서] 무자격자 [편집국에서] 무자격자
line [파리열방교회③] 송영찬 목사, '무자격'으로 20년 목회? [파리열방교회③] 송영찬 목사, '무자격'으로 20년 목회?
line [파리열방교회②] 한국 검찰이 신천지 교인 확인해 줬다? [파리열방교회②] 한국 검찰이 신천지 교인 확인해 줬다?
line [파리열방교회①] 송영찬 목사, 반복된 성폭력 의혹 [파리열방교회①] 송영찬 목사, 반복된 성폭력 의혹

추천기사

line 민통선 마을 주민과 33년 동고동락한 목사 부부 민통선 마을 주민과 33년 동고동락한 목사 부부
line 이사야부터 우치무라 간조까지, 무교회주의자의 종교개혁 계보학 이사야부터 우치무라 간조까지, 무교회주의자의 종교개혁 계보학
line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