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가르치지 않는 평화교육이란
피스모모 '평화교육 새롭게 만나기' 과정, 5월 25일부터 4주간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4.05 10:32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우리 삶 곳곳에서 지속 가능한 평화교육을 고민하는 단체 피스모모(PeaceMomo)가 평화교육 입문 과정을 연다. '가르치지 않는 평화교육'을 표방하는 피스모모는 일방적 강의가 아닌 워크숍 형태로 교육을 진행한다. 참가자들이 서로 소통하고 교감하는 게 핵심이다.

'평화교육 입문 과정'은 총 네 차례 진행한다. 주말 하루 6시간 교육을 통해 평화교육의 주요 개념과 내용을 배운다. 서로 배움의 공동체가 갖는 의미, 가르치지 않는 평화교육에서 진행자는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듣고 나눈다. 피스모모 문아영 대표를 비롯한 실무진, 성공회대 NGO대학원에서 평화학을 연구하는 이대훈 교수가 강사로 나선다.

5월 25일부터 4주간 네 차례 진행하는 입문 과정은 평화교육, 민주적 관계 맺음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참가비는 30만 원. 피스모모 회원은 30%, 비영리, 시민단체 상근 활동가는 20% 할인받은 가격에 등록 가능하다. 선착순 25명이며,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수가 입영 영장 받았다면 어떻게 했을까"
line "군대와 예수의 행동 양식은 달랐다"
line "南 자본주의 北 공산주의 아닌 '희년' 경제체제 필요"
line [영상] 모두가 모두에게 배우는 평화 [영상] 모두가 모두에게 배우는 평화
line [진격의교인④] '평화'를 위해 '싸우는' 사람 [진격의교인④] '평화'를 위해 '싸우는' 사람
line 해군기지 들어선 강정마을 가는 이유 해군기지 들어선 강정마을 가는 이유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line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