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이웃 사랑 실천하려 구제비 나누는 교회
수원남부교회 민병소 목사 인터뷰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9.04.05 17:55

"재정이 필요한 누군가에게만 돈을 준다면, 시혜 복지와 다르지 않다. 그럼 그 사람은 교회에 나오지 않는다."

[뉴스앤조이-경소영 PD] 예배당을 찾는 모든 교인에게 '구제비'를 지급하는 수원남부교회 민병소 목사의 생각이다. 수원남부교회는 1년 예산 5000만 원 중 2500만 원을 구제비로 집행한다. 교회가 헌금을 교인들에게 돌려준다는 개념은 생소하다. 하지만 민 목사는 교회가 돈을 쌓아 두는 것이 더 이상하다고 지적한다.

전도지상주의를 배격하고, 이웃 사랑 실천을 강조한다는 민병소 목사. 그는 왜 나누는 목회를 하고 있을까. 영상을 통해 들어 보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구제비'로 성장하는 교회, 어떻게 봐야 할까 '구제비'로 성장하는 교회, 어떻게 봐야 할까
line [인터뷰] '배당금 교회' 목사, "초대교회가 롤 모델" [인터뷰] '배당금 교회' 목사,
line '배당금 교회' 목사, "이것이 자본주의 이기는 방법" '배당금 교회' 목사,

추천기사

line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주체적으로 신학하는, 끊임없이 반성하는 한 인간"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line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마음속으로 '주여', '주여' 외치며 기도했다"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line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