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자살하면 지옥 간다" 대신 '남은 생명' 살리는 교회
자살자 유가족 품는 도림감리교회 장진원 목사 인터뷰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9.04.05 10:01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기독교 자살 예방 센터 라이프호프가 2011년 자살자 유가족을 위한 위로 예배를 처음 열었을 때, 교계는 "그게 뭐하는 거냐"며 차갑게 반응했다. 8년이 지난 지금, "자살하면 지옥 간다"고 직접적으로 말하는 사람들은 줄었지만, 자살자와 유가족을 향한 교회의 시선은 여전히 싸늘하다.

자살 문제는 신앙인·비신앙인을 가리지 않는 사회문제다. 기독교인 자살자 유가족의 경우, 상실감에 신앙적 죄책감까지 가중된다. 라이프호프 사무총장이자 도림감리교회에서 사역하는 장진원 목사는 "오늘날 자살의 문제는 믿음의 약함과 강함 문제도, 영적 차원의 문제도 아니다"고 진단한다. 교회가 '자살하면 지옥 간다'는 정죄를 넘어 '남은 생명'을 품어야 한다는 장 목사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나 보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크리스천 자살자 유가족 품는 도림감리교회 크리스천 자살자 유가족 품는 도림감리교회
line 사회적 약자 향한 낙인이 그들을 아프게 한다 사회적 약자 향한 낙인이 그들을 아프게 한다
line 자살을 '죄'라 정죄하기 전에 자살을 '죄'라 정죄하기 전에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