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교회협, 남북 분단 피해 현장 순례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골령골·노근리 학살지, 5·18민주화운동…4월 18일부터 1박 2일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4.04 18:24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이홍정 총무)가 고난주간을 맞아 남북 분단 피해 현장을 순례한다. 교회협은 매년 한국교회가 관심을 갖고 기도해야 할 시대적 과제를 품은 지역이나 장소를 고난의 현장으로 선정하고 순례해 왔다. 올해 고난의 현장은 '제국주의 억압에서부터 현대사에 이르기까지 자행된 이유 없는 폭력과 죽임의 현장'이다.

4월 18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진행하는 이번 순례는, 서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에서 출발해, 대전 골령골 학살지, 영동 노근리 학살지, 5·18광주민주화운동 현장 등을 거친다. 홍승표 박사(연세대)가 해설을 맡았다. 교회협은 선착순으로 참가자 30명을 모집하고 있다.

교회협은 "고난 속에서도 희망을 피워 올린 3·1 정신을 되새기고, 왜곡과 분단의 역사로 상처 입은 곳곳마다 희망과 연대의 손을 건네, 평화의 역사로 살 것을 다짐하고자 한다"며 순례 취지를 밝혔다.

문의 및 참가 신청: 02-742-8981(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뉴스에 피로감을 느끼는 이들에게 뉴스에 피로감을 느끼는 이들에게
line 보존과 변화 사이에서 보존과 변화 사이에서
line "목사가 5·18 아픔 쓰다듬지 못할망정 망언을…"
line "그리스도인은 세상의 고통에 무한 책임 느껴야"
line '빨갱이', 한국형 좀비 몰이 '빨갱이', 한국형 좀비 몰이
line 한국교회의 네오마르크스주의 비판, 이대로 괜찮나 한국교회의 네오마르크스주의 비판, 이대로 괜찮나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