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라이즈업, 성폭력 피해자 지원 TF 발족
삼일교회 모델로 전 사역자들 주도…수원여성의전화와 협력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3.12 14:01

라이즈업TF는 수원여성의전화와 협력해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할 예정이다(사진은 내용과 관계없음).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라이즈업무브먼트(현 히즈웨이브미니스트리·이종한 대표)가 이동현 전 대표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은 피해자 지원 기구 '라이즈업TF'를 출범했다. '라이즈업TF'는 과거 라이즈업무브먼트 내에서 발생한 성폭력 피해를 수집하고 법률·의료·상담 등 다각도로 피해자를 도울 예정이다.

라이즈업은 2016년 8월 <뉴스앤조이> 보도로 이동현 전 대표의 성폭력이 세상에 드러난 뒤 공개 사과문을 발표했다. 대표직을 넘겨받은 이종한 대표는 단체를 수습하면서 피해자들을 돕겠다고 밝혔다. 그렇게 시간은 흘렀고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단체의 지원 약속은 흐지부지됐다.

이 상황에서 과거 라이즈업에 몸담았던 이들이 다시 한 번 성폭력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모임을 꾸렸다. 라이즈업 전 지역 총무, 찬양팀, 행정 간사, 후원 이사회, 졸업생 등으로 구성된 이들은 A 외에도 추가 피해자가 여럿 있다는 점을 알게 됐다. 이들은 단체가 피해자 지원을 약속했지만 지금까지 아무 진전이 없는 것에 문제의식을 느꼈다.

전 사역자들은 이종한 대표와 여러 차례 논의한 끝에 TF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성폭력 피해자가 신분을 드러내지 않고 안전하게 상담을 의뢰할 수 있도록 전문 기관인 수원여성의전화와 협약을 맺었다. 전병욱 목사 건에 끝까지 책임을 지고 소송 등을 추진했던 삼일교회 '치유와공의를위한TF팀'을 롤모델로 삼았다.

라이즈업 이종한 대표는 3월 12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과거 단체를 수습하면서 피해자들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남아 있는 청소년들 수습하느라 시간이 빠르게 흘렀다. 추가 피해자들을 만났는데 이들은 공론화 자체를 원하지 않았다. 언론에 나온 A도 그렇고 이 피해자들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 그러던 차에 라이즈업 출신들이 또 다른 피해자를 만났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라이즈업 이름으로 피해자들을 책임지길 바란다는 말을 듣고 TF를 발족하는 데 합의했다"고 말했다.

라이즈업은 최근 단체 이름을 '히즈웨이브미니스트리'로 바꿨다. 문제가 된 전 단체를 떨쳐 버리고 새롭게 시작하려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 대표는 "라이즈업이 문을 닫고 다시 다른 단체로 시작하는 게 아니다. 이름 바꾼 것과 상관없이 라이즈업에서 일어났던 일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을 질 것이다. 그게 올바른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라이즈업 이동현 목사, 성 문제 인정하고 사퇴 라이즈업 이동현 목사, 성 문제 인정하고 사퇴
line 유명 청소년 단체 목사의 두 얼굴 유명 청소년 단체 목사의 두 얼굴
line 이동현 목사 피해자 A가 드리는 편지 이동현 목사 피해자 A가 드리는 편지
line 이동현 "모든 사역 내려놓고 평생 사죄하며 살겠다" 이동현
line 라이즈업무브먼트, 8월 7일 집회 전면 취소 라이즈업무브먼트, 8월 7일 집회 전면 취소
line 이동현 목사 "사단과 싸움에서 지면 안 돼" 이동현 목사

추천기사

line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line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