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여운형의 '좌우합작 운동'에 담긴 기독교적 의미는
생명평화마당 '몽양 여운형과 통일' 포럼…3월 18일 감신대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3.11 18:50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분단을 막기 위해 '좌우합작'을 주장했던 몽양 여운형의 정신을 되돌아보는 포럼이 열린다. 생명평화마당(공동대표 한경호·방인성)이 3·1 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몽양 여운형과 통일'을 주제로 3월 18일 저녁 7시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신탁통치를 찬성 쪽과 반대 쪽으로 나뉘어 분단이 가시화할 때, 몽양 여운형은 '통일'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고 좌익과 우익이 한 발씩 양보하자며 좌우합작 운동을 전개했다. 생명평화마당은 여운형을 "일제강점기 및 해방 정국 당시, 누구보다 국제 질서를 이해하려 애쓰고, 좌우익 화해를 위해 진보적 정체성을 내려놓고 스스로 중도를 선언한 인물"로 평가하며, 오늘날 남북 협력에 중요한 시사점을 제시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이정배 교수(감신대 은퇴)가 '몽양 여운형의 좌우합작론 속에 숨은 기독교적 의미'를 주제로 발제하고, 김정숙 교수(감신대)와 장원석 학예사(몽양여운형선생기념사업회)가 논찬한다. 기념사업회 이사장을 맡고 있는 이부영 전 국회의원이 축사한다.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문의: 02-6080-6219 / 010-4548-3572 (안동석 사무국장)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하나누리 "문재인 정부, 북미 대화 위해 밑그림 짜야" 하나누리
line [편집국에서] '복음 통일'의 실체 [편집국에서] '복음 통일'의 실체
line 한교총·평통연대 "일제에 저항 못 한 교회 역사 반성" 한교총·평통연대
line 이만열 교수 "3·1 운동, 3·1 혁명으로 불러야" 이만열 교수
line "2019년은 희년의 원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가속화"
line "3·1 운동 정신, 한일 관계에 중요한 이정표 되어야"
line 3·1 운동 이어받아 싸우다 불탄 교회 3·1 운동 이어받아 싸우다 불탄 교회
line 한반도 평화 체제 위한 '동북아연구원' 출범 한반도 평화 체제 위한 '동북아연구원' 출범
line 가까운 미래, 교회는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가까운 미래, 교회는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추천기사

line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line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line 사랑의교회 헌당식 설교자 맥그래스 교수 "교회 사건 몰랐다" 사랑의교회 헌당식 설교자 맥그래스 교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