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파리열방교회③] 송영찬, 목사 자격 논란
목사 안수, 신학 공부 과정 불분명…교회 측 "어떤 목사보다 많이 공부하신 분"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3.09 11:14

파리열방교회(송영찬 목사)는 프랑스 파리(Paris)에 위치한 한인 교회다. 파리의 여러 한인 교회와 다르게 한국이 아닌 현지 개신교단 소속이다. 20년 전 교회를 개척해 지금까지 담임목사로 시무해 온 송영찬 목사는, 프랑스에 법철학을 공부하러 왔다가 부르심을 받고 현지에서 신학을 공부한 뒤 목사가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파리열방교회는 프랑스 유학을 꿈꾸며 관련 자료를 찾는 이들에게 익숙한 이름이다. 교회는 유학생 지원 사역의 일환으로 프랑스 정보 커뮤니티 '울랄라파리'를 운영해 왔다. 최근 몇 년간 파리 정보만 집중적으로 올리는 '파리와비'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각 커뮤니티 운영자는 교회 전도사들이고, 올라오는 질문에 답해 주는 사람도 교인들이다.

교회는 도심 한복판에 있어 주요 관광지와도 가깝다. 유학 정보 커뮤니티와 박람회 등으로 연결된 한인들은 자연스럽게 파리열방교회를 찾아왔다. 한때 출석 인원 250명으로, 파리 한인 교회 중 규모가 큰 교회 중 하나이기도 했다.

겉으로 보면 젊고 역동적인 교회 같았지만 20년 역사는 속에서부터 썩어 있었다. 파리열방교회는 지난 1월 교인 8명을 출교했다. 송영찬 목사의 독단적 교회 운영, 반복되는 거짓말과 부도덕함, 가정 폭력 등을 알게 된 몇몇 교인이 문제를 제기하자, 교회 지도부는 이들을 신천지라 규정하고 하루아침에 교회에서 내쫓았다.

교회의 비상식적 조치에 염증을 느낀 이들도 교회를 떠났다. 그런데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 보니, 교인들의 대거 이탈은 이번뿐만이 아니었다. <뉴스앤조이>는 파리열방교회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취재하기 위해 2월 말 파리 현지를 직접 방문했다. - 편집자 주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파리열방교회 송영찬 목사에 대한 기사를 내보내자, 파리에 살았거나 살고 있는 한국인들은 '그럴 줄 알았다', '이제야 기사로 나오네' 같은 반응을 보였다. 프랑스 교민 목수정 작가는 페이스북에 기사를 공유하며 "이 교회에 발을 디뎠다가 큰 코 다치고 빠져나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여러 차례 듣고 목격한 바 있다"고 썼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2018년 5월 발표한 <프랑스·벨기에·독일 출장 보고서>에는 재불 교민을 1만 5000여 명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이 중 60%가 파리에 거주하지만, 파리 한인 사회 규모는 미국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작다. 이 때문에 소문은 빠르게 퍼진다. 파리열방교회가 파리에 뿌리내린 지 약 18년. 송영찬 목사와 교회를 둘러싼 좋지 않은 소문은 한인 사회 곳곳에 퍼져 있었다.

목사 안수 경위, 학위 취득 확인 요구에
"우리 교회 질투해서 그러는 것"
제명 논의 오가자 교인 총회 열어 탈퇴

사실 파리 한인 목회자들 사이에서도 송영찬 목사를 제재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다. 재불한인기독교교회협회(재불기독교협회·김승천 회장)는 2017년 10월 파리열방교회를 제명하는 문제를 논의했다. 재불기독교협회는 프랑스에 거주하는 한인 목사와 선교사, 한인 교회, 선교 단체 등이 가입돼 있는 연합 기구다.

송영찬 목사는 파리에 교회를 개척할 때부터 '목사'로 불렸다. 하지만 그가 어디서 신학 공부를 하고 어떻게 훈련을 받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파리열방교회를 떠난 교인들 이야기를 종합해 보면, 송영찬 목사의 도덕성, 교회론, 목사 자격 등 문제 되는 부분이 한둘이 아니었다. 목사들은 송 목사가 어느 교단에서 어떤 과정을 거쳐 목사 안수를 받았는지 의문을 품었다. 꼭 한국 교단일 필요는 없었다. 평소 프랑스 교단 소속임을 강조한 송영찬 목사가 목회를 시작하게 된 과정만 투명하게 밝히면 될 일이었다.

파리열방교회가 2007년 재불기독교협회에 가입할 당시에도 그의 자격 문제가 논란이 됐다. 파리에서 목회하고 있는 한 목사는 기자와 만나 "처음 가입할 때부터 확인이 안 된 사안이었다. 협회 소속 목사 중 그 누구도 그가 어디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훈련을 받았는지, 어느 교단에서 이를 인정받아 목사가 됐는지 확인한 사람이 없었다. 그럼에도 당시 교회 편에 섰던 몇몇 목사가, 문제가 되면 책임지겠다고 해서 받아 준 것"이라고 말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파리열방교회와 송영찬 목사를 둘러싼 소문이 커져 가자, 목회자들은 파리열방교회 및 송영찬 목사와는 더 이상 함께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재불기독교협회는 2017년 10월, 가입 당시 송 목사 편에 섰던 이 아무개 목사를 통해 파리열방교회에 제명 의사를 전달했다.

"억울하다"고 항변하던 교회와 송 목사는 "억울하면 떠나지 말고 만나서 그동안 문제 된 사안들을 짚어 보자"는 한인 목사들의 제안에 그렇게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대신 파리열방교회는 2017년 11월 17일 교인 총회를 열어 재불기독교협회를 탈퇴했다. 제명당하기 전 먼저 탈퇴하는 모양새를 갖춘 것이다.

파리열방교회 류 아무개 전도사는 교인들 앞에서 각종 의혹을 해명했다. 그는 당시 교인 총회에서 "(송영찬) 목사님은 목회학 신학 석사까지 다 마쳤고, 프랑스에 있는 그 어떤 한인 교회 목사님보다 공부를 많이 하셨다"고 말했다. 송 목사가 학력을 인터넷 등에 공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프랑스 목사들은 90% 이상 그렇게 하지 않는다. 우리가 예수 믿는 사람인데, 어떻게 내가 어느 학교 나왔다고 자랑하겠느냐"고 설명했다.

송 목사가 가입된 프랑스침례교단(Fédération des Églises Évangéliques Baptistes de France)에 찾아가면 안수증과 학위를 보여 줄 것이라고도 했다. 류 전도사는 "침례교단은 프랑스에서 제일 깐깐하고 정확한 교단이다. 사람들이 너무 몰라서, 무지함에서 나오는 소문이다. 침례교단 목회자로 사이트에 올라가 있는데 학위도 없고 안수도 안 받았다는 말이 가당치도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소문이 도는 이유에 대해 "우리 교회를 시기 질투하는 몇몇 목사가 조장하는 것"이라고 했다.

프랑스침례교단 사무총장
"송 목사는 기준 도입 전 이미 가입"
학위 받았다 주장하는 학교들
"석사과정 등록돼 있으나 학위 없어"

<뉴스앤조이>는 2월 말 파리 현지에서 류 전도사가 말한 프랑스침례교단 사무총장 마크 드후(Marc Deroeux) 목사를 만날 수 있었다. 드후 목사는, 프랑스침례교단의 목사로 안수받으려면 최소 3년 이상 신학을 공부해 학위를 취득하고, 1년의 인턴십, 2년의 현장 목회를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프랑스침례교단 마크 드후 사무총장은 교단의 목사 안수 기준을 설명하며 송영찬 목사는 이 기준을 도입하기 전 이미 교단의 목사로 등록돼 있었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이은혜

하지만 송영찬 목사는 예외였다. 드후 목사는 "이 기준은 2004년 만들어진 것이다. 송 목사는 그전에 이미 우리 교단에 목사로 가입돼 있었다. 이미 등록돼 있던 목사들에게는 새로운 기준을 적용하지 않았다. 다비드 송(송영찬 목사의 프랑스 이름)이 어느 학교에서 신학 학위를 받았는지는 정확히 모른다"고 말했다.

송영찬 목사가 학위를 받았다고 주장해 온 학교는 파리 근교에 있는 노정신학교(Institute Biblique de Nogent Sur Marne)와 보쉬센느복음주의신학교(Faculté libre de Théologie Évangélique)다.

<뉴스앤조이>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노정신학교에서 송영찬 목사의 신학 석사 학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학교 관계자는 지난 2월 한 교인과의 통화에서 "송영찬 목사는 현재 우리 학교에 등록돼 있지만 학위 취득 내역은 없다. 아마 보쉬센느복음주의신학교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는 2월 25일 보쉬센느복음주의신학교를 찾아갔다. 학교 관계자는 기자에게 "송 목사는 2018~2019년도 선교학 석사과정에 등록돼 있다. 그 외 다른 석사 학위를 받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

송영찬 목사가 신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고 주장하는 노정신학교(위)와 보쉬센느복음주의신학교(아래) 전경. 뉴스앤조이 이은혜

올해 1월 말 교인 8명을 신천지로 몰아 출교한 사건 이후 파리열방교회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자, 송영찬 목사가 처음 프랑스에 정착했을 때부터 알고 지냈다는 한 선교사도 공개적으로 이 문제를 언급했다. 1998년경 프랑스에 도착한 송 목사는, 릴로 가기 전 프랑스 지방 소도시에 있는 한인 교회에 출석했는데 당시 이 선교사 부부가 교회를 담당했다.

이 선교사는 2월 26일 열린 교회 성경 공부 모임에서 "처음 우리 교회 왔을 때 평신도였던 송영찬은 목회자가 되겠다며 2000년경 릴로 이주했다. 2년 뒤 한인 신문에서 그가 파리에 교회를 개척한다는 광고를 봤는데, 이미 '목사'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었다. 아무리 계산해도 일반적인 과정을 밟아 목사가 될 수 없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송영찬 목사의 자격 논란과 관련해 송영찬 목사와 류 전도사에게 △어느 학교에서 신학 공부를 했는지 △어떤 과정을 거쳐 목사 안수를 받았는지 질문했지만, 그들은 답변하지 않았다.(계속)

[반론보도] "[파리열방교회③] 송영찬, 목사 자격 논란" 관련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2019. 3. 9.자 "[파리열방교회③] 송영찬, 목사 자격 논란"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파리열방교회의 담임목사인 송영찬이 목사 안수를 받지 않았음에도 20년 동안 목회를 해왔다는 취지로 보도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파리열방교회에서는 "파리열방교회의 담임목사인 송영찬은 프랑스침례교단에서 2007년 국가 교단 목사로 안수 받아 현재 프랑스침례교단에 정식 목사로 가입되어 있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기사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한신대 성폭력 교수 사직 청원에 목사·학생 반발 한신대 성폭력 교수 사직 청원에 목사·학생 반발
line [파리열방교회②] 한국 검찰이 신천지 교인 확인해 줬다? [파리열방교회②] 한국 검찰이 신천지 교인 확인해 줬다?
line [파리열방교회①] 송영찬 목사, 반복된 성폭력 의혹 [파리열방교회①] 송영찬 목사, 반복된 성폭력 의혹
line 문대식, 징역 6년 확정 문대식, 징역 6년 확정
line [이재록을 하나님으로 믿은 사람들①] "그는 신이었다" [이재록을 하나님으로 믿은 사람들①]
line 전직 상담 전문 목사, 청년들 강제추행으로 징역 4년 전직 상담 전문 목사, 청년들 강제추행으로 징역 4년
line 만 번의 개혁을 외쳐도 만 번의 개혁을 외쳐도
line 성폭력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당선 성폭력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당선
line 수차례 성 추문 휩싸인 목사, 감리회 감독 출마 수차례 성 추문 휩싸인 목사, 감리회 감독 출마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line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