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2019년은 희년의 원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가속화"
대북 지원 단체 하나누리, 동북아연구원 출범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2.26 08:48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대북 지원 단체 하나누리(방인성 대표)가 동북아연구원(조성찬 원장)을 출범했다. 하나누리는 2월 25일 서울 중구 희년평화빌딩에서 정기총회 및 출범식을 열어, 앞으로 연구원을 중심으로 동북아 평화 체제와 상생 발전 모델을 연구하겠다고 했다.

조성찬 원장은 출범사에서 "분단 문제는 남북뿐 아니라 동북아 모두와 관련 있는 문제다. 인접 국가들이 함께 풀어 갈 과제다. 이를 위해 유럽연합을 모델로 동북아 평화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2007년 설립된 하나누리는 그동안 목도리 보내기, 나무 심기, 쌀 보내기, 수해 복구 지원 등 각종 인도적 교류·협력 사업을 진행했다. 특히 외국자본이 허용된 라선특별시 경제특구를 중심으로, 협동농장 내 자립 마을 만들기, 무이자 대출 사업 등 농촌 지원 사업도 병행했다. 동북아연구원은 하나누리가 10년 이상 축적한 경험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현장과 결합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하나누리는 동북아연구원을 중심으로 동북아 평화 체제와 상생 발전 모델을 연구할 계획이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전 통일부장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2019년이 한반도 희년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이날 동북아연구원 출범 기념 특강에서 강사로 나선 전 통일부장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2월 27일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에 많은 변화가 찾아올 것이라고 했다. △4차 남북 정상회담 △종전 선언 △북미 간 낮은 단계의 외교 관계 수립 △대북 경제제재 부분 해제 △북핵 시설 완전 폐기 등이 이뤄진다는 것이다.

이 교육감은 "3·1운동 100주년인 2019년은 한반도 희년의 원년이 될 것이다. 노예가 해방되고 빚이 탕감되고 고향으로 돌아가는 역사가 오늘날 다양한 형태로 재현되어, 한반도의 새로운 100년 역사를 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하나누리 회원과 동북아연구원 발기인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이념 갈등으로 기득권 누린 자들, 한반도 평화 체제로 재편되면 설 자리 없을 것"
line 정세현 전 장관 "15년 내 분단 상황 해결" 정세현 전 장관
line 이영훈 목사 "남북 평화 이루려면 서로 체제 인정해야" 이영훈 목사
line 불신과 차별의 벽 허물러 오신 하나님의 아들 불신과 차별의 벽 허물러 오신 하나님의 아들
line 우리에게는 우리만의 켈러, 루이스, 얀시가 필요하다 우리에게는 우리만의 켈러, 루이스, 얀시가 필요하다
line 미디어 독해 등한시한 교회, '가짜 뉴스' 넘어서려면 미디어 독해 등한시한 교회, '가짜 뉴스' 넘어서려면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