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이재록 피해자들 정보 유출한 만민 신자들 유죄
법원, 징역 1년 6개월…"돌이킬 수 없는 피해 입혀"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2.15 10:04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들의 정보를 유출한 교회 신자들이 유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2월 14일 만민중앙교회 교인 A와 집사 B에게 각각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법원 직원이기도 한 A는 이재록 목사의 1심 공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7~8월, 법원 동기를 통해 피해자들의 실명과 공판 출석 일정 등을 빼냈다. 빼낸 피해자들의 정보를 B에게 전달했다.

법원은 "A가 법원 공무원으로서 본인의 행동이 초래할 위험성을 잘 알고 있음에도, (피해자들의) 개인 정보를 받아 전파력이 강한 정보 통신망에 이를 게재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줬다"고 했다.

정보를 전달받아 만민중앙교회 신자들에게 퍼뜨린 B의 죄질도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법원은 "여러 차례 (피해자들의) 신상을 정보 통신망에 게재하고, 진행 중이던 (이재록) 목사의 재판에 영향을 주기 위해 피해자들을 무고자로 몰아가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 실명이 알려진 피해자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이재록 공판 찾은 교인들 "목자님 누명 썼다" 이재록 공판 찾은 교인들
line 둘로 쪼개진 만민중앙교회, '이탈자' '이상한 교회' 규정 둘로 쪼개진 만민중앙교회, '이탈자' '이상한 교회' 규정
line 빚만 '695억' 만민중앙교회 "부채 아닌 융통금" 빚만 '695억' 만민중앙교회
line 이재록 구속 후 만민중앙교회, 사택파·쌍둥이파 내전 이재록 구속 후 만민중앙교회, 사택파·쌍둥이파 내전
line 믿었던 목자의 성폭행, 아들은 떠나고 아버지는 남았다 믿었던 목자의 성폭행, 아들은 떠나고 아버지는 남았다
line 만민중앙교회 "목자님 오실 때까지 교회 지킬 것" 만민중앙교회
line "이재록과 만민중앙교회는 사법부 판결을 수용하라"
line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유죄판결 불복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유죄판결 불복
line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징역 15년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징역 15년
line "세상이 이재록 목사에게 사형 언도, 남은 건 부활"
line 검찰, 이재록 목사 징역 20년 구형 검찰, 이재록 목사 징역 20년 구형
line "이재록 피해자들 향한 2차 가해 중단하라"
line 이재록 선고 앞둔 만민중앙교회 "좋은 결과 기대, 기도해 달라" 이재록 선고 앞둔 만민중앙교회
line "이재록 성폭력 사건, 현명한 판결 내려 달라"
line [이재록을 하나님으로 믿은 사람들②] 조직적 통제 [이재록을 하나님으로 믿은 사람들②] 조직적 통제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