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옥한흠 목사 정신 계승 '은보포럼' 창립
2월 18일 밀알학교에서 발기인 대회…김명호·김형국·이찬수 목사 등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2.14 11:00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옥한흠 목사의 정신을 계승하고 제자 훈련 사역을 이어 나가겠다는 이들이 '은보포럼'을 출범한다. 옥한흠 목사 사후 비판을 받고 있는 제자 훈련 사역을 다시 평가하고, 그 정신을 잇는 교회들을 세우겠다는 취지를 내세웠다.

사랑의교회 출신 교역자·교인들은 2월 18일 서울 일원본동 밀알학교에서 창립총회를 연다. 발기인 대회 1부는 제자 훈련 포럼이다. 이인호 목사(더사랑의교회)의 사회 아래 김명호 목사(대림교회)가 '제자 훈련, 어디까지 왔나', 김형국 목사(나들목교회)가 '폐기되어서는 안 될 제자 훈련 - 기독교의 생존 전략'을 주제로 발제한다. 이문식 목사(광교산울교회)와 김영한 목사(주님의교회)는 논찬을 맡았다.

2부 본 대회와 창립총회에서는 이찬수 목사(분당우리교회)가 예배 설교를 맡을 예정이다.

홍정길 목사, 이동원 목사, 이근수 목사가 고문을 맡았고, 박은조 목사, 김명호 목사, 이찬수 목사, 이인호 목사 등이 이사로 참여한다. 은보포럼은 현재 발기인으로 등록할 사람을 모집하고 있다. 2월 12일 현재 152명이 이름을 올렸다.

문의: 010-3433-6691(김상철 목사), 010-3291-0928(강태우 목사)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랑의교회 교인이던 그가 환경 운동에 투신한 이유 사랑의교회 교인이던 그가 환경 운동에 투신한 이유
line 사랑의교회, 장로 7명 등 362명 임직식…5억 7540만 원 헌금 사랑의교회, 장로 7명 등 362명 임직식…5억 7540만 원 헌금
line 세습 아닌 '전유'가 문제 세습 아닌 '전유'가 문제
line 부르짖거나, 무너지거나 부르짖거나, 무너지거나
line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4월 16일 '실시간 검색어' 올라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4월 16일 '실시간 검색어' 올라
line "사랑의교회 갱신 운동, '오정현'을 넘어서라"
line 오정현 최측근이었던 목사, 강남 예배당서 설교한 이유 오정현 최측근이었던 목사, 강남 예배당서 설교한 이유
line 홍정길 목사 "사랑·섬김 없는 한국교회 없어질지도" 홍정길 목사
line "공부 안 할 거면 목회하지 마라"

추천기사

line 창현이에게 창현이에게
line '부활 승리'만 강조하는 교회, 세월호 가족은 떠났다 '부활 승리'만 강조하는 교회, 세월호 가족은 떠났다
line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기사 댓글 2
  • 장종근 2019-02-14 19:39:22

    또 다시 옥한흠의 제자훈련으로 자유한국당 당원 양성하여 내년 선거에 대비하고 싶은가봐요.
    한국 개신교회는 무슨 계급장을 찼든 이미 예수님십자가의 희생과 사랑을 믿는 교인들과는 거리가 먼 사람들이라고 봅니다.   삭제

    • 장종근 2019-02-14 19:23:45

      또 다시 제자훈련으로 자유한국당 당원 양성하여 내년 선거에 대비하고 싶은가봐요.
      한국 개신교회는 이미 예수교인들이 아니라고 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