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당선 "기독교 입국론으로 나라 재설계"
"동성애·이슬람·차별금지법 절대 반대, 종교인 과세 원점에서 재논의"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1.29 13:34

전광훈 목사가 한기총 25대 대표회장에 당선됐다. 전 목사는 동성애, 이슬람, 차별금지법을 절대 반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보수 대통합'을 노리는 전광훈 목사(청교도영성훈련원)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에 당선됐다. 전 목사는, 교회를 범죄 집단으로, 기독교를 개독교로 몰아가는 사회 풍토에 맞서겠다고 말했다.

한기총은 1월 29일 서울 종로구 여전도회관에서 제30회 정기총회를 열고, 대표회장 선거를 진행했다. 전광훈 목사와 김한식 목사(예장합동장신)가 25대 대표회장 자리를 놓고 맞붙었다. 투표 결과 218표 중 전 목사가 121표(55.5%)를 얻어 당선됐다.

신임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는 "대한민국은 이승만 대통령이 세운 기독교 국가다. 기독교 입국론에 맞춰 나라를 다시 설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사회 정책도 언급했다. 전 목사는 "동성애, 이슬람, 차별금지법은 절대 반대해야 한다. 한기총이 양보하는 바람에 종교인 과세도 통과·시행되고 있는데 원점에서 다시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대표회장 선거를 앞두고 한기총은 혼선을 빚기도 했다. 김운복 목사(예장개혁)가 자신도 대표회장 선거에 출마했는데 접수가 되지 않았다며 거세게 항의했다. 선거관리위원장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를 언급하면서 "직무유기로 형사 고소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운복 목사는 직전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를 향해서도 "불법으로 선출됐기 때문에 대표회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엄 목사는 "나를 대표회장으로 인정하지 않으면 (한기총을) 떠나겠다"며 발끈했다.

한편, 이날 여전도회관 앞에서는 보수 성향 시민단체 소속 10여 명이 전광훈 목사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전광훈 목사가 보수 야당 대통합을 주장하면서 김무성 의원(자유한국당)을 공개적으로 지지했기 때문이다. 시위자들은 "김무성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앞장선 인물이다. 김무성을 지지하는 '정치 목사' 전광훈은 한기총 대표회장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직전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사진 맨 왼쪽)가 김운복 목사 발언에 항의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김무성과 대담' 전광훈 목사, '보수 대통합' 노린다 '김무성과 대담' 전광훈 목사, '보수 대통합' 노린다
line '이단' 변승우 사랑하는교회 임직식 참석한 목사들 '이단' 변승우 사랑하는교회 임직식 참석한 목사들
line 전광훈 목사, 태극기 부대 손잡고 '문재인 퇴진 총궐기' 전광훈 목사, 태극기 부대 손잡고 '문재인 퇴진 총궐기'
line 전광훈 목사, 제3의 예장대신 '복원 총회' 준비 전광훈 목사, 제3의 예장대신 '복원 총회' 준비
line 공직선거법 위반 전광훈 목사 항소심도 유죄 공직선거법 위반 전광훈 목사 항소심도 유죄
line 전광훈 목사, 선거법 위반으로 징역 10월 전광훈 목사, 선거법 위반으로 징역 10월
line 보수 개신교·시민단체, 삼일절 태극기 든다 보수 개신교·시민단체, 삼일절 태극기 든다
line 촌극처럼 무산된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촌극처럼 무산된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line 적폐 청산 종착지 MB, 목사들은 어떻게 찬양했나 적폐 청산 종착지 MB, 목사들은 어떻게 찬양했나
line 전광훈 "동성애·이슬람 반대하면 누구와도 연대" 전광훈
line '범기독교' 논란 전광훈 "좌파들은 교계 떠나라" '범기독교' 논란 전광훈
line 전광훈 목사 "이슬람에 나라 팔아먹어 하나님께 탄핵당해" 전광훈 목사
line '선교카드'로 목사 노후 보장하겠다는 전광훈 목사 '선교카드'로 목사 노후 보장하겠다는 전광훈 목사
line 보수 개신교 대권 주자 장성민 "동방의 예루살렘 만들 것" 보수 개신교 대권 주자 장성민
line 전광훈 목사 "박근혜 대통령에게 돌 던지지 말라" 전광훈 목사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3
  • 박상언 2019-01-30 02:47:16

    이러니 개독에 먹사라고 하지....   삭제

    • 이용성 2019-01-29 16:14:30

      부끄러움도 모르는 사람이 목사라고 또 교계의 대표자라고.... 나서는 자나 뽑아주는자나 당신들이 예수님을 죽인 신약시대의 대제사장들입니다.   삭제

      • 김한영 2019-01-29 15:19:29

        한국기독교가
        외부 세력이나 압력에 의한 것이 아닌 - 스스로 몰락해가고 있습니다.
        오줌 똥도 구분 못하는자들이
        무슨 영성 운운하는 거 보면 가소롭습니다 - 오로지 주둥이 하나로 세상 괴롭히며 살다가 죽어갈 위인들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