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창조 이해, 창세기 1-11장 주해로 밝힌다
[서평] 양승훈 <창조에서 홍수까지>(CUP)
  • 크리스찬북뉴스 (cbooknews@naver.com)
  • 승인 2019.01.17 14:50

창조 연대기 논쟁, 진화론, 진화론적 창조론(유신론적 진화론), 창조론 등은 한국교회에서 점점 더 이해를 위해서 논의가 깊어지고 다양하게 진행되고 있다. 많은 논의가 반드시 유익한 것은 아니다. 어느 선까지 가서 논의를 중지하고 기독교 본연의 임무를 충실히 한다면 논쟁과 동시에 형제의 유대 관계를 가질 수 있을 것이다. 필자는 기독교의 기본 임무는 "복음을 땅끝까지 전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정확하게 이해하여 전하기 위해서는 논의가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나 논의하기 위해서 복음 전함을 멈추거나 역행할 수는 없다.

많은 논의도 결국은 성경 주해에서 판가름이 날 것이다. 그 주요 부분이 창세기 1-11장이다. <창조에서 홍수까지>(CUP)는 양승훈 박사(벤쿠버기독교세계관대학원)가 창세기 1장부터 11장까지 성경 주해, 이야기를 진행하면서 창조에 관한 이해를 증진한 매우 유익한 저술이다. 창조에 대한 이해를 떠나서, 창세기 1-11장의 본문 자체 이해에도 매우 유익하다.

또한 이 책은 양 박사가 1980년대에 창조과학 운동에 있다가 1997년 벤쿠버기독교세계관대학원을 설립하게 된 신학적 반성을 피력한 작품이다. <창조에서 홍수까지>는 창조 이해에서 가장 중요한 기초를 제시한다. 창조에 대한 견해를 제시하는 많은 연구자가 창세기 1-11장 주해까지 제시한다면, 그의 신앙관을 좀 더 명료하게 볼 수 있을 것이다. 양 박사가 제시하는 신앙은 창조주 하나님,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명확한 이해이다. 양 박사가 삼위일체에 대해 제시할 때에,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밝힌 것은 매우 짧은 문장이었지만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삼위일체의 창조 사역을 명료하게 제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고백한 것이다. 창조 이해를 제시하는 연구자들에게 볼 수 없는 부분이었기 때문이다.

<창조에서 홍수까지>는 성경 주해이지만, 저자가 독자들을 놓고 조단조단 이야기하는 방식으로 전개했다. 매우 자세한 이야기이지만 독자들이 듣기에 전혀 어렵지 않게 다가온다. 그러나 저자가 갖고 있는 창조에 관한 전문 지식을 전혀 빠뜨리지 않고 제시하고 있다. 과학 지식과 성경 원어 지식, 그리고 신학에 관한 지식, 고대 근동 고고학 지식까지 망라한다.

<창조에서 홍수까지> / 양승훈 지음 / CUP 펴냄 / 456쪽 / 1만 6000원

<창조에서 홍수까지>의 중요성은 저자의 한 문장으로 결정되었다. "창세기 1-11장, 그중에서도 창세기 1장은 사단의 역사가 가장 강력하게 나타나는 곳이다." 저자의 아픔과 탄식 그리고 긴박하고 중대한 의도가 독자에게 전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창조론 논쟁에 뛰어든 연구자들이나 논쟁을 관망하며 분류하는 학도들은 창세기 1-11장을 주해해 보자. 많은 주해서를 탐독하면서 성경 주해를 확립해 보자. 성경 본문 이해에 근거하지 않은 창조 이해는 결국 답이 나오지 않는 미로의 깊음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결국 자기 이해를 성경 본문으로 밝힌 양승훈 박사의 <창조에서 홍수까지>는 모범적인 자세이다. 그 모범에서 많은 독자가 유익을 받을 것이다.

*이 글은 <크리스찬북뉴스>에도 실렸습니다.
고경태 / 크리스찬북뉴스 편집위원, 광주 주님의교회 담임목사

외부 기고는 <뉴스앤조이>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크리스찬북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