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굴뚝 농성 426일' 만에 파인텍 노사 합의
20시간 마라톤 협상 끝 타결…고공 농성 마무리될 듯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1.11 09:32

파인텍 노사가 1월 11일 오전 합의에 다다랐다. 양측은 협상 자리를 마련한 종교계 대표들이 보는 앞에서 합의서에 서명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제공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파인텍 문제가 1월 11일 타결됐다. 박준호·홍기탁 두 노동자가 굴뚝 위로 올라간 지 426일 만이다. 파인텍 모회사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와 민주노총 금속노조 충남지부 파인텍지회 차광호 지회장은 1월 10일부터 시작된 협상을 20시간 이상 이어 온 끝에, 11일 오전 7시 45분 합의서에 서명했다.

합의서 서명식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의 사회로 시작했다. 박 의원은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협상 과정에서 양쪽을 오가며 의견을 조율하는 중재자 역할을 했다. 서명식에는 차광호 지회장과 김세권 대표, 그동안 협상 과정에 참석한 개신교·불교·가톨릭 대표, 차광호 지회장과 함께 단식해 온 박승렬 목사, 나승구 신부, 박래군 소장, 송경동 시인이 참석했다.

양측은 △파인텍 대표이사를 김세권 현 스타플렉스 대표가 맡는다 △1월 1일부터 노동자들에게 6개월 유급휴가로 임금 100% 지급 후 7월 1일부터 공장을 가동한다 △2019년 1월부터 향후 3년간 고용 보장한다 △금속노조 파인텍지회를 교섭 단체로 인정한다 등에 합의했다.

노동자들의 바람대로, 그동안 스타플렉스 전무를 내세워 파인텍 문제에서 책임을 회피한 김세권 대표가 다시 파인텍 대표를 맡게 해 책임을 질 수 있게 했다. 하지만 스타플렉스의 직접 고용이라는 노동자들의 요구는 이뤄지지 못했다.

차광호 지회장은 "굴뚝에 올라간 것으로 부족해 단식을 해야 했다. 합의안은 부족하지만 합의할 수밖에 없었다. 오늘 합의가 향후 좀 더 나은 길로 갈 수 있는 시작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노동자의 기본 권리를 인정하면서 함께 만들어 가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사 문제가 해결됨에 따라 굴뚝에 있는 박준호·홍기탁 두 노동자도 빠른 시일 안에 땅을 밟을 예정이다. 스타플렉스투쟁승리를위한공동행동 측은 두 사람의 건강 상태를 보면서 안전하게 땅에 내려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람을 두 명이나 굴뚝 위에 올려놓고서도…"
line 굴뚝 위 424일 "하나님, 언제까지 더 울어야 합니까!" 굴뚝 위 424일
line 개신교계, 스타플렉스에 노사 합의 이행 촉구 개신교계, 스타플렉스에 노사 합의 이행 촉구
line 예수 내려온 성탄절, 굴뚝 위 노동자는 내려오지 못했다 예수 내려온 성탄절, 굴뚝 위 노동자는 내려오지 못했다
line 파인텍개신교대책위 "굴뚝 농성 300일, 노사 합의 이행하라" 파인텍개신교대책위
line 그들이 굴뚝 농성 노동자들과 함께 기도하는 이유 그들이 굴뚝 농성 노동자들과 함께 기도하는 이유

추천기사

line 민통선 마을 주민과 33년 동고동락한 목사 부부 민통선 마을 주민과 33년 동고동락한 목사 부부
line 이사야부터 우치무라 간조까지, 무교회주의자의 종교개혁 계보학 이사야부터 우치무라 간조까지, 무교회주의자의 종교개혁 계보학
line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