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아동·청소년 성범죄자 돌아와도 모르는 교회
JTBC 뉴스룸 보도…실형 선고 79명 중 21명 현직 복귀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1.09 10:04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한국교회는 아동·청소년을 상대로 한 성범죄 전과자도 목회를 지속할 수 있는 곳으로 드러났다. JTBC 뉴스룸은 1월 7일과 8일, 이틀에 걸쳐 2005년 이후 아동·청소년 성범죄로 실형을 선고받은 이들을 추적해 보도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2005년부터 2018년까지 아동·청소년 성폭력으로 형사처벌받은 목회자는 79명이다. 그중 현재 복역 중인 목회자는 25명, 감옥에서 형을 살고 출소한 목회자 23명, 집행유예 28명, 벌금형은 3명이었다. 이들 중 교단에서 면직 처분을 받은 이는 5명에 불과했고, 지금도 아무런 제재 없이 목회하고 있는 이들은 21명이었다.

아동·청소년을 상대로 한 성범죄를 저지르고도 현장에 복귀한 목사들은 다시 목회하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는 것처럼 여겼다. JTBC가 만난 목회자들은 "의도적이지 않았다. 원만히 끝나고 해결된 일","뒤에서 한 번 안아준 것이 죄가 되는가"라며 범죄 전력을 별다른 문제가 아닌 것처럼 이야기하거나, 취재진을 향해 "당신은 얼마나 깨끗하냐", "생각으로도 죄를 지어 본 적 없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JTBC는 이들이 현장에 복귀할 수 있었던 것은 목회자가 속한 교단의 부실한 관리·감독 때문이라고 했다. 목회자가 먼저 보고하지 않으면 교단에서 목사의 소재 혹은 범죄 전력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것이다. 세종시의 A 목사는 16세 청소년을 7년간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그가 시무하던 교회는 아내가 넘겨받아 유지하고 있었다. 평택의 B 목사도 교회 대표자를 아내로 변경한 뒤 주일에는 자신이 설교하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교단은 목사의 성범죄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교단이 소속 목회자의 성범죄 사실을 인지하고도 복귀를 묵인한 경우도 있었다. 가평의 C 목사는 14세 청소년을 성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징역 8개월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후 출소했지만, 소속 노회에서는 아무런 징계도 받지 않았다. 충남 서산의 D 목사 역시 아동·청소년 성범죄로 1년 6개월을 복역했으나 지방회는 그에게 근신 조치만 내렸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그루밍 성폭력' 여파…예장합동 "전국 교회 목사·직원 대상 성 윤리 교육" '그루밍 성폭력' 여파…예장합동
line '그루밍 성폭력' 인천새소망교회, 교단 탈퇴 '꼼수' '그루밍 성폭력' 인천새소망교회, 교단 탈퇴 '꼼수'
line K 목사 성적 비행으로 본 '그루밍 성폭력' K 목사 성적 비행으로 본 '그루밍 성폭력'
line 그루밍 성폭력 발생 최적의 장소 '교회' 그루밍 성폭력 발생 최적의 장소 '교회'
line [길들이는 목회자들④] 구조가 변해야 산다 [길들이는 목회자들④] 구조가 변해야 산다
line [길들이는 목회자들③] 교회는 성범죄 '치외법권'? [길들이는 목회자들③] 교회는 성범죄 '치외법권'?
line [길들이는 목회자들②] 교회에서 작동하는 그루밍 [길들이는 목회자들②] 교회에서 작동하는 그루밍
line [길들이는 목회자들①] '그루밍'이란 무엇인가 [길들이는 목회자들①] '그루밍'이란 무엇인가
line 평소 잘해 주다 돌변하는 '그루밍' 평소 잘해 주다 돌변하는 '그루밍'

추천기사

line 동서울노회, 2시간 만에 오정현 목사 고시·임직·위임 처리 동서울노회, 2시간 만에 오정현 목사 고시·임직·위임 처리
line 보존과 변화 사이에서 보존과 변화 사이에서
line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