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교회언론회 "종교적 신념에 의한 병역거부가 타당"
"양심적 병역거부, 국방의무 다한 사람들 비양심으로 몰아"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1.08 09:41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한국교회언론회(언론회·유만석 대표)가 '양심적 병역거부'와 '대체 복무제'를 반대하는 논평을 발표했다. 양심적 병역거부는 국방의무를 다한 이들을 비양심적인 사람들로 몰아가고 있다면서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고 했다.

교회언론회는 1월 7일 논평에서 "병역거부 절대 다수가 여호와의증인이다. 이를 감안하면 양심적 병역거부가 아니라 종교적 신념에 의한 병역거부로 표현하는 게 타당하다. 정부는 급진적 시민단체 눈치만 볼 게 아니라 용어를 확정해야 한다"고 했다.

정부가 내놓은 '교정 시설 36개월 근무안'에도 적극 따라야 한다고 했다. 교회언론회는 "병역거부가 양심에서 발로한 게 맞다면 대체 복무 기간이나 근무지가 어떻게 되든 불만 없이 받아들여야 진정성이 인정된다"고 했다.

아래는 논평 전문.

대체 복무제, 국민들의 불만의 온상이 된다
근무 기간, 근무 기관, 용어 모두 문제이다
무엇보다 정교분리 원칙에 어긋나는 결정이다

지난해 11월 대법원이 종교, 양심적 이유로 병역거부를 인정함으로 인하여, 우리나라에서도 '대체 복무제'의 길이 열렸다고 보인다. 그러나 정당한 국민의 의무인, '병역의 의무'를 거부한 사람들의 절대 다수가 특정 종교인인 것을 감안하면, '양심적 병역거부'가 아니라, '종교적 신념에 의한 병역거부'가 타당하다 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당연히 우리 헌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정교분리 원칙'에 어긋나는 것인데, 이를 최고법원에서 강행한 것이 된다. 이 문제는 끊임없이 국민들에게 불평등과 '양심'에 대한 왜곡으로 인하여 불만을 사고 있다. 
     
그런 가운데 정부에서는 지난해 연말 종교적 신념으로 인하여 병역을 거부하는 사람들에게, 36개월간 교정 시설에서 근무하게 한다는 발표를 하게 되었는데, 오히려 당사자들은 사회복지분야로도 보내 달라는 의견을 내비치면서, 국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할 정도였다. 
     
당시 이 기사가 어느 언론에 보도된 것에 대하여 국민들이 댓글을 단 것을 보면, 2만여 개 댓글 가운데 1만 6000개가 '화나요'를 눌러 국민들의 감정이 어떠한 지를 여실히 보여 주었다. 
     
또 공감 순으로 댓글 내용을 지지한 것을 살펴보아도, "36개월도 적다. 한 5년 하다 와라. 양심 같은 소리 하네, 군대 가기 싫으면 한국을 떠나라. 역겹다"는 내용을 가장 많이 추천하였다. 그 다음으로는 "양심 붙이지 말죠. 병역 거부자들이라고 해야 맞는 말이죠. 국방의 의무를 다한 분들이 비양심적인 걸로 보이는 게 말이 안 되잖아요"라는 댓글을 두 번째로 많이 지지하였다. 
     
사실 병역을 거부하는 사람들의 절대 다수가 '여호와증인'인 것은 모두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특정 종교의 주장대로 병역거부를 인정하고, 이에 따라 '대체 복무제'를 만든다는 것은, 곧 병역기피의 수단으로 충분히 그 특정 종교가 악용될 소지가 클 수밖에 없다. 
     
지난해 5월 한국교회언론회가 한국갤럽을 통해 여론조사한 것에서도 나타나는데, 우리나라에서 "대체 복무제가 도입된다면 특정 종교로 옮겨갈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전체적으로는 12.4%가 "그렇다"고 답했으나, 군대를 가야 할 연령대인 19~29세 사이에서는 21.1%가 "그렇다"고 답하여, 해당 사항에 접한 젊은이들은 특정 종교에 의한, 병역거부의 수단으로도 충분히 악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 주었다.  
     
그런 가운데 최근 국방부에서는 용어 정의하기를, '양심적 병역거부자'라는 말 대신 '종교적 신앙 등에 따른 병역거부자'로 규정하자, 군인권센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참여연대 등은 이에 반발하는 논평을 내며 항변하고 있다. 
     
이번에 국방부는 정확한 용어 결정을 제대로 한 것이다. 그럼에도 이에 반발하는 것은, 국민들의 생각이나 정서나 또 대법원이 '정교분리 원칙'을 위반한 것을 지지함으로, 결국 국민들의 불만을 증식시키고, 정당하게 희생적으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사람들을 마치 '비양심적인 사람'들로 몰아가는 고약한 일을 이어 나가겠다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차제에 정부는 일부 급진적 진보 시민단체의 눈치만 볼 것이 아니라, 용어를 '종교적 신념에 의한 병역거부'로 확정함이 맞고, 정말로 특정 종교인들의 병역거부가 '양심'에서 발로한 것이 맞다면, 대체 복무 기간이나 근무지가 어떻게 되든지, 불만 없이 받아들여야 그 진정성이 인정되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지금, 법을 안다는 일부 사람들과 '떼법'을 쓰는 사람들에 의하여, 오히려 선량한 시민들에게 피해와 함께 명예가 훼손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법보다도 우선인, 양심을 들먹여, 제발 양심을 버리지 않기를 바란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여호와의증인 "가입 문의 증가? 사실 아냐" 여호와의증인
line "예수가 입영 영장 받았다면 어떻게 했을까"
line 한기총 "양심적 병역거부 강력 반대" 한기총
line '양심적 병역거부' 무죄 "제대로 된 대체 복무제 만들어야" '양심적 병역거부' 무죄
line "군대와 예수의 행동 양식은 달랐다"
line "대체 복무, 현역 기간의 1.5배, 비군사 분야가 적절"
line '병역거부' 선택해 온 기독교 전통(영상) '병역거부' 선택해 온 기독교 전통(영상)
line 양심적 병역거부, 헌재 결정 어떻게 볼 것인가 양심적 병역거부, 헌재 결정 어떻게 볼 것인가
line 교회협 인권센터 "병역법 5조 1항 헌법 불합치 환영" 교회협 인권센터
line 병역거부 반대해 온 교회, 군사주의 넘어서야 병역거부 반대해 온 교회, 군사주의 넘어서야
line 한기연 "양심적 병역거부는 국가 존립 위태롭게 해" 한기연
line 병역거부·반전운동으로 수감당한 두 기독교인의 대화 병역거부·반전운동으로 수감당한 두 기독교인의 대화

추천기사

line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line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line 사랑의교회 헌당식 설교자 맥그래스 교수 "교회 사건 몰랐다" 사랑의교회 헌당식 설교자 맥그래스 교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