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오정현 목사 "상처받고 교회 떠난 사람들 생각하면 눈물"
<신동아> 인터뷰 "한국 사회 '분노의 일상화'…질투·시기 말고 상대방 강점 봐야"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1.03 10:07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오정현 목사가 사랑의교회 위임목사 무효 판결 이후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목회자로서 감내하고 극복해야 할 또 다른 사명으로 여기겠다"는 심경을 밝혔다.

<신동아>는 12월 13일 오정현 목사와 인터뷰한 내용을 1월 2일 보도했다. '위임 결의 무효' 판결이 난 지 1주일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신동아>는 교계가 이번 판결을 '이해하기 힘든 판결'로 보고 있다며, 전광식 전 고신대 총장의 기고문을 함께 싣기도 했다.

<신동아>는 오정현 목사가 부임 후 16년간 성공적인 목회를 해 왔다고 평가했다. 중세 카타콤을 연상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지하 예배당, 특별 새벽 예배 매일 1만 명 참석, 주일 출석 인원 3만 5000명이라고 소개했다. 오정현 목사를 반대하는 교인들 때문에 그가 잠 못 이루는 날이 많았다고도 말했다.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갱신위)에 관해 묻자 "사랑의교회에 속해 있지만 뜻을 함께하지 못하는 다른 성도들 역시 예수님의 몸 된 교회의 지체라고 생각한다. 상처받고 교회를 떠난 사람들을 생각하면 언제나 기도하면서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오 목사는 사회적으로 '분노'가 만연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한국으로 돌아왔을 때 충격을 받았다. 특히 모두가 화가 나 있는 듯한 사회 분위기에 너무 마음이 아팠다. 마치 '분노의 일상화'를 보는 듯했다"면서 먼저 신앙이라는 중심축으로 잘못된 사고 프레임부터 깨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방법을 묻자 "반목과 시기, 질투는 우리를 더욱 병들게 할 뿐이다. 남이 잘되면 같이 기뻐해 주고, 아픔은 서로 나누는 화합의 모습이 가장 필요한 때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정치·경제적 혼란을 어떻게 해결하면 좋겠느냐는 질문에는 "한 가지 안타까운 건 강점이 아닌 약점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상대방의 약점을 보기 전에 강점을 보고, 나와 다르다고 해서 비난해서는 안 된다. 이 땅의 많은 젊은이가 힘차게 미래를 향해 달려갈 수 있도록 어른들이 그들의 다리가 돼 줘야 한다"고 말했다.

<신동아> 보도 바로 가기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오정현 목사 직무 집행 정지 신청 '기각' 오정현 목사 직무 집행 정지 신청 '기각'
line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설교·목양에 변동 없을 것" 사랑의교회
line 사랑의교회 "임시당회장 선정은 불가피한 결정" 사랑의교회
line 동서울노회, 사랑의교회에 임시당회장 파송 동서울노회, 사랑의교회에 임시당회장 파송
line 사랑의교회·동서울노회, 대법원에 재상고 사랑의교회·동서울노회, 대법원에 재상고
line 교회언론회 "사랑의교회 판결,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 교회언론회
line 오정현 목사 "고난 통해 온전케 될 것" 오정현 목사
line 사랑의교회 "한국교회가 수용하기 어려운 판결" 사랑의교회
line "오정현, 예장합동 목사 자격 없어…위임은 무효"
line [영상] "우리가 당연히 이길 줄 알았는데…" [영상]
line 오정현 목사 '위임 결의 무효' 확정시 직무 정지 오정현 목사 '위임 결의 무효' 확정시 직무 정지
line 선고 앞둔 오정현 "여호와는 재판 때 정죄하지 않아" 선고 앞둔 오정현
line 총신대, 동서울노회에 '오정현 목사 합격 무효' 번복 공식 통보 총신대, 동서울노회에 '오정현 목사 합격 무효' 번복 공식 통보
line 노회에 보낼 총신대 공문, 사랑의교회가 작성 노회에 보낼 총신대 공문, 사랑의교회가 작성
line 사랑의교회 "새 생명 축제 2810명 결신, 승려도 회심해 50명 전도" 사랑의교회

추천기사

line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line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line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기사 댓글 2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