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랑의교회 "임시당회장 선정은 불가피한 결정"
갱신위 "이해관계 없는 제삼자 임시 대표자 선임 요청"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12.18 10:42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사랑의교회 당회가 오정현 목사 당회장직 정지 및 임시당회장 파송은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당회는 12월 17일 저녁 회의를 열고, 교인들 앞에 입장을 발표했다. 이번 조처에 관해 "노회 위임 결의는 적절해 문제없으나 법원이 지적한 행정 절차상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소송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도 했다.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갱신위)는 지난주 법원에 '직무 정지 가처분'을 신청하면서, 임시 대표자로 한 변호사를 선정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회는 "노회가 전 노회원 이름으로 이번 파기환송심 관련 성명을 발표하기로 했고, 노회 산하 교회에서 탄원서를 받기로 했다. 이는 사랑의교회 현안이 한 지역 교회 문제가 아니라 범교회·교계적 문제라는 인식을 보여 주는 결정"이라고 했다.

사랑의교회는 "당회와 비상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현안에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변호사를 임시 대표자로 선정해 달라는 요청과 관련해, 갱신위 관계자는 "교회 문제를 객관적으로 처리하게 하차는 차원이다. 갱신위나 교회 모두와 관계없는 제삼자를 선임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동서울노회, 사랑의교회에 임시당회장 파송 동서울노회, 사랑의교회에 임시당회장 파송
line 사랑의교회·동서울노회, 대법원에 재상고 사랑의교회·동서울노회, 대법원에 재상고
line 교회언론회 "사랑의교회 판결,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 교회언론회
line 오정현 목사 "고난 통해 온전케 될 것" 오정현 목사
line 사랑의교회 "한국교회가 수용하기 어려운 판결" 사랑의교회
line "오정현, 예장합동 목사 자격 없어…위임은 무효"
line [영상] "우리가 당연히 이길 줄 알았는데…" [영상]
line 오정현 목사 '위임 결의 무효' 확정시 직무 정지 오정현 목사 '위임 결의 무효' 확정시 직무 정지
line 선고 앞둔 오정현 "여호와는 재판 때 정죄하지 않아" 선고 앞둔 오정현
line 총신대, 동서울노회에 '오정현 목사 합격 무효' 번복 공식 통보 총신대, 동서울노회에 '오정현 목사 합격 무효' 번복 공식 통보
line 노회에 보낼 총신대 공문, 사랑의교회가 작성 노회에 보낼 총신대 공문, 사랑의교회가 작성
line 사랑의교회 "새 생명 축제 2810명 결신, 승려도 회심해 50명 전도" 사랑의교회
line 선고 앞둔 오정현 목사 재판, 사랑의교회 운명은? 선고 앞둔 오정현 목사 재판, 사랑의교회 운명은?
line 사랑의교회, 장로 7명 등 362명 임직식…5억 7540만 원 헌금 사랑의교회, 장로 7명 등 362명 임직식…5억 7540만 원 헌금
line 예장합동의 '오정현 목사 구하기' 예장합동의 '오정현 목사 구하기'

추천기사

line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line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